헤드라인▽
함양 난 전시회 ‥ 희귀 난 170여점 출품
작성 : 2016년 03월 05일(토) 15:20 가+가-

난 전시회장을 찾은 임창호 군수 (사진 중앙)

천령난우회(회장 이장호)가 주최․주관하고 함양군·백암난우회·함양난우회가 후원하는 제7회 물레방아골 함양 난 전시회가 5일과 6일 이틀동안 함양문화예술회관 전시실에서 개최된다.

이번 전시회에서는 난 애호가들이 소장한 희귀 난 총 170점이 전시된다.

난은 꽃모양, 잎모양에 따라 다양하게 구분되며 특히 꽃이 아름다운 것을 화예품, 잎이 아름다운 것을 엽예품이라고 부른다.

화예품에는 꽃색에 따라 소심(꽃잎에 녹색, 흰색 이외 다른색이 섞이지 않고 혀에 점이 없는 것), 홍화(꽃잎에 도홍색이나 적홍색이 물들어 있으며 황색기가 없는 것), 백화 등이 있으며, 잎에 무늬가 나타나는 품종은 거의가 꽃에도 무늬가 나타나는데 이 무늬에 따라 복륜화, 호화, 중투화 등으로 나뉜다.

엽예품에는 복륜반(잎 끝에서 잎 밑을 향하여 무늬색이 들어 있는 형태), 호반(복륜반과 반대로 잎 밑에서 잎 끝을 향해 무늬색이 올라가는 형태), 산반, 선반 등이 있으며, 꽃잎의 모양에 따라도 매판, 수선판, 하화판 등으로 다양하게 분류된다.

개장식에는 임창호 함양군수를 비롯한 기관단체장과 천령난우회원, 전국의 난 애호가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임창호 함양군수는 축사에서 “난은 지구의 역사와 같이 한다고 하며 동양인들이 가장 선호한 식물중의 하나이다. 회원들의 물심양면 정성과 노력에 의한 진면목을 느낄 수 있는 이 전시회가 성황리에 치뤄 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모닝뉴스 기자 기사 더보기

news@morningnews.co.kr

많이 본 뉴스

정치의회

자치행정

조선경제

문화예술

이슈/기획

우리동네

길따라칠백리

일상에서

기사 목록

모닝뉴스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