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대우조선해양, 임금삭감에 단협도 중단
작성 : 2017년 04월 07일(금) 10:21 가+가-
대우조선해양 노사는 국민 혈세로 회사가 회생한 것에 대해 조금이나마 보답하고 회사 조기 경영정상화를 앞당기기 위해 전 임직원이 고통분담에 동참하기로 합의했다.

대우조선해양 노사는 6일 구성원들 스스로 회사의 주인이라는 생각으로 4가지 사항을 이행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날 합의한 사항은 ▲경영정상화시까지 전 직원 임금 10% 추가 반납 ▲생산 매진을 위해 진행 중인 교섭의 잠정 중단 ▲경영정상화의 관건인 수주활동 적극지원 ▲기존 채권단에 제출한 노사확약서 승계 등이다.

이번 합의에는 생산직을 포함한 전 임직원의 10% 임금 추가 반납을 통해 고통분담에 동참하겠다는 의지가 포함돼 있다.

또 올해 생산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현재 진행중인 단체교섭을 잠정 중단함으로써 생산에 매진하겠다는 뜻도 담겨 있다.

수년째 이어져오고 있는 수주절벽을 해소하기 위해 노동조합이 수주활동에 적극 지원하겠다는 의지도 담았다.

기존에 제출한 노사 확약서를 승계하겠다고 밝힘으로써 무분규를 통한 안정적인 노사관계로 위기 극복에 앞장서겠다는 결의도 보였다.

이와 별도로 회사는 2017년 흑자전환에 실패하면 대표이사의 사임을 비롯하여 모든 임원이 연대책임을 지기로 했다.

정성립 사장의 급여 전액반납에 이어 임원들도 기존 반납하던 것에 10%를 추가 반납하기로 했다.

이는 대우조선해양 노사가 ‘밑 빠진 독에 물 붓기’라는 여론의 비판을 겸허히 받아들이고, 채권단 지원의 전제조건인 구성원들의 고통분담 요구를 조건 없이 받아들이겠다는 입장을 내놓은 것이다.

대우조선해양 노사는 2015년 4.2조원의 지원을 받은데 이어 2.9조원의 추가 유동성 지원을 결정해준데 대해 국민들에게 사과하는 동시에 채권단의 지원에 감사드린다는 입장도 밝혔다.

또한 대우조선해양 노사는 회사채나 기업어음(CP)에 투자한 금융권이나 개인 투자자들의 아픔도 십분 이해한다며, 국가경제 차원에서 대우조선해양과 조선산업이 다시 살아날 수 있도록 도와줄 것도 간곡히 호소했다.

이를 위해 대우조선해양 차·부장 130여명은 강원도 태백, 경북 봉화군 등 전국 각지를 돌며 개인투자자들을 직접 만나 설득작업도 하고 있다.

대우조선해양 정성립 사장은 “지난 2015년 10월 채권단으로부터 4.2조원의 지원을 받았지만 결국 또다시 손을 벌리고 말았다. 회사 최고책임자로서 큰 책임을 느끼고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 2015년 4.2조원을 지원받을 당시에는 회사 자체 부실이 문제였다면, 지금은 단기적인 유동성 문제가 주요 원인이었다. 이번에 지원만 이뤄지면 회사는 작지만 단단한 회사로 재탄생할 수 있다.”고 말했다.

정 사장은 “대승적 차원에서 결단을 내려준 노동조합 홍성태 위원장과 임직원들에게 감사드린다. 경영정상화 시 고통분담에 동참한 임직원들의 노고에 보답할 것”이라며 “국민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리고, 사즉생의 심정으로 회사를 정상화시켜 국가 경제와 고용창출에 기여하는 국민기업으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

정 사장은 덧붙여 “사회적 이슈가 되고 있는 단체협약 조항에 대해서는 노사가 공감대를 형성했고, 차기 단체교섭에서 반드시 개선하겠다.”고 강조했다.
서용찬 기자 기사 더보기

webmaster@morningnews.co.kr

많이 본 뉴스

정치의회

자치행정

조선경제

문화예술

이슈/기획

우리동네

거제시 옥포2동 한국화반 여름바람 부채전시회

거제시 옥포2동 주민자치 프로그램 한국화반 수강생들은 지난 24일부터 오는 28일까지 5일간 옥포2동 행정복…

  1. 거제 구조라 'Hot Summer Beach 씨…
  2. 거제씨월드, 여름휴가 여행 무료항공권 이벤트
  3. 고성군,28일 제16회 당항포대첩축제 개최

길따라칠백리

바다와 맞닿은 섬 '비금도'

비금도(飛禽島)의 자연은 일상에 지친 모두에게 여유와 활력을 제공했다. 지난 15일 마암사랑산악회(사…

  1. [고성] ‘적멸보궁’ 서 ‘연꽃석물’ 발굴
  2. [산행일기] 비움을 밟고 오르다
  3. [사진] 지리산 옻 진액 채취

일상에서

[산행일기] 비가 내리니 새롭더라

주말엔 비가 내린다는 예보가 있었다. 지난 8일, 나는 아예 비옷을 입지 않고 장대비를 맞으며 숲길을 …

  1. [구성옥의 산행일기] 휘파람 불며
  2. [구성옥의 산행일기] 기억
  3. 의사는 병과 싸우고 환자는 살기 위해 싸운다

기사 목록

모닝뉴스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