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현대상선 유조선 10척 대우조선해양 行
7월말까지 본계약 체결 예정, 경영정상화에 탄력
작성 : 2017년 04월 09일(일) 16:38 가+가-

지난 7일 대우조선해양 서울 사옥에서 대우조선해양 정성립 사장 (오른쪽)과 현대상선 유창근 사장 (왼쪽)이 초대형유조선 건조의향서에 서명한 뒤 악수 하고 있다.

대우조선해양이 최대 10척에 달하는 초대형유조선을 수주하게 됐다.

대우조선해양(대표이사 정성립)은 현대상선(대표이사 유창근)과 초대형유조선 (VLCC : Very Large Crude-oil Carrier)에 대한 건조의향서(LOI)를 체결했다고 9일 밝혔다.

이번 건조의향서에는 5척을 우선 발주하고, 최대 5척을 추가로 발주할 수 있는 옵션이 포함되어 있다. 본계약은 7월말까지 체결할 예정이다.

현대상선은 지난 2011년 국내 해운사가 운영하는 컨테이너선 중 가장 큰 1만3100TEU급 대형 컨테이너선 5척을 대우조선해양에 발주했고, 지난 2013년에도 영국 조디악社가 발주하고 현대상선이 용선한 1만TEU급 컨테이너선 6척도 대우조선해양과 함께 진행하는 등 깊은 신뢰 관계를 이어오고 있다.

대우조선해양은 최근 어려운 경영 환경에도 불구하고 그리스 마란탱커스社와 초대형유조선을 계약하는 등 오랜 고객들의 높은 신뢰를 바탕으로 연이어 수주에 성공하고 있다. 이번 수주도 대우조선해양의 경영정상화와 시장의 신뢰회복에 큰 힘이 될 것으로 보인다.

대우조선해양 정성립 사장은“국내외 선주들은 대우조선해양의 기술력 및 경쟁력에 대해서 여전히 높은 신뢰를 보내고 있다.”며“이런 선주들에게 좋은 품질의 선박을 제공하고 회사를 정상화시켜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우조선해양은 올들어 현재까지 LNG선 2척, VLCC 5척 등 총 7척, 7.7억 달러 상당의 선박을 수주했다.

건조의향서가 체결된 미국 엑셀러레이트 에너지社 LNG-FSRU 1척 및 현대상선 VLCC 5척을 포함할 경우 총 13척, 14억 달러 이상의 수주실적이 예상되는 등 올해 들어 신규수주 실적이 회복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와 같은 신규수주 성과는 대우조선해양이 당면한 위기 극복에 큰 힘이 될 전망이다.

서용찬 기자 기사 더보기

webmaster@morningnews.co.kr

많이 본 뉴스

정치의회

자치행정

조선경제

문화예술

이슈/기획

우리동네

거제도애광원, 후원자와 함께하는 전시회 연다

거제도애광원이 오는 20일부터 24일까지 아름다운 동행을 이어온 후원자들과 봉사자들이 함께하는 ‘꿈을 빚는 …

  1. [영상] 거제서 아열대 작물 '게욱', ,‘차요…
  2. [고성] 겨울 딸기 ‘설향’ 아세요
  3. 거제지역 민간인희생자 합동위령제 연다

길따라칠백리

바다와 맞닿은 섬 '비금도'

비금도(飛禽島)의 자연은 일상에 지친 모두에게 여유와 활력을 제공했다. 지난 15일 마암사랑산악회(사…

  1. [고성] ‘적멸보궁’ 서 ‘연꽃석물’ 발굴
  2. [산행일기] 비움을 밟고 오르다
  3. [사진] 지리산 옻 진액 채취

일상에서

[산행일기] 상고대 핀 가을 지리산

인간의 발은 땅을 밟지 않으며 심신(心身) 질병이 생긴다. 지난 4일 오전 4시쯤 추워진 날씨에 등산배…

  1. [구성옥의 산행일기] 우정
  2. [구성옥의 산행일기] 자연의 조화
  3. [구성옥의 산행일기] 가을이야기

기사 목록

모닝뉴스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