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현대상선 유조선 10척 대우조선해양 行
7월말까지 본계약 체결 예정, 경영정상화에 탄력
작성 : 2017년 04월 09일(일) 16:38 가+가-

지난 7일 대우조선해양 서울 사옥에서 대우조선해양 정성립 사장 (오른쪽)과 현대상선 유창근 사장 (왼쪽)이 초대형유조선 건조의향서에 서명한 뒤 악수 하고 있다.

대우조선해양이 최대 10척에 달하는 초대형유조선을 수주하게 됐다.

대우조선해양(대표이사 정성립)은 현대상선(대표이사 유창근)과 초대형유조선 (VLCC : Very Large Crude-oil Carrier)에 대한 건조의향서(LOI)를 체결했다고 9일 밝혔다.

이번 건조의향서에는 5척을 우선 발주하고, 최대 5척을 추가로 발주할 수 있는 옵션이 포함되어 있다. 본계약은 7월말까지 체결할 예정이다.

현대상선은 지난 2011년 국내 해운사가 운영하는 컨테이너선 중 가장 큰 1만3100TEU급 대형 컨테이너선 5척을 대우조선해양에 발주했고, 지난 2013년에도 영국 조디악社가 발주하고 현대상선이 용선한 1만TEU급 컨테이너선 6척도 대우조선해양과 함께 진행하는 등 깊은 신뢰 관계를 이어오고 있다.

대우조선해양은 최근 어려운 경영 환경에도 불구하고 그리스 마란탱커스社와 초대형유조선을 계약하는 등 오랜 고객들의 높은 신뢰를 바탕으로 연이어 수주에 성공하고 있다. 이번 수주도 대우조선해양의 경영정상화와 시장의 신뢰회복에 큰 힘이 될 것으로 보인다.

대우조선해양 정성립 사장은“국내외 선주들은 대우조선해양의 기술력 및 경쟁력에 대해서 여전히 높은 신뢰를 보내고 있다.”며“이런 선주들에게 좋은 품질의 선박을 제공하고 회사를 정상화시켜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우조선해양은 올들어 현재까지 LNG선 2척, VLCC 5척 등 총 7척, 7.7억 달러 상당의 선박을 수주했다.

건조의향서가 체결된 미국 엑셀러레이트 에너지社 LNG-FSRU 1척 및 현대상선 VLCC 5척을 포함할 경우 총 13척, 14억 달러 이상의 수주실적이 예상되는 등 올해 들어 신규수주 실적이 회복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와 같은 신규수주 성과는 대우조선해양이 당면한 위기 극복에 큰 힘이 될 전망이다.

서용찬 기자 기사 더보기

webmaster@morningnews.co.kr

많이 본 뉴스

정치의회

자치행정

조선경제

문화예술

이슈/기획

우리동네

거제 일운면 황제의 길 꽃무릇 활짝

거제시 일운면 망치고개 ‘황제의 길’에 꽃무릇이 활짝 피어 장관을 이루고 있다. 이곳은 거제 북병산이…

  1. 거제시장배 섬꽃 전국마라톤대회 개최
  2. 추석에는 거제블루시티투어 즐기자
  3. 추석 황금연휴는 거제에서

길따라칠백리

바다와 맞닿은 섬 '비금도'

비금도(飛禽島)의 자연은 일상에 지친 모두에게 여유와 활력을 제공했다. 지난 15일 마암사랑산악회(사…

  1. [고성] ‘적멸보궁’ 서 ‘연꽃석물’ 발굴
  2. [산행일기] 비움을 밟고 오르다
  3. [사진] 지리산 옻 진액 채취

일상에서

[구성옥의 산행일기] 자연의 조화

천관산(天冠山), 자연의 조화에 놀라지 않을 수 없다. 지난 16일, 경남 고성군 마암사랑산악회(회장 …

  1. [구성옥의 산행일기] 가을이야기
  2. [구성옥의 산행일기] 산행이 보약
  3. [구성옥의 산행일기] 자연치유

기사 목록

모닝뉴스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