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대우조선해양 법정관리 모면 ‘기사회생’
작성 : 2017년 04월 18일(화) 12:29 가+가-
대우조선해양 채권단이 이 회사에 한 번 더 기회를 주기로 했다.

법정관리 대신 회사의 자율구조조정에 희망을 걸었다.

대우조선해양 사채권자 집회가 열리고 있는 18일 오전까지 총 5차례의 집회 중 4차례의 집회에서 사채권자들이 채권재조정 및 출자전환에 찬성했다.

마지막 남은 5차 채권자 집회도 찬성으로 무난히 가결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오후 2시로 예정된 5차 집회(대우조선해양 7)는 사채권 총 보유금액 3500억원 가운데 국민연금이 1100억원으로 가장 많고 사학연금 500억원, KDB산업은행 500억원, 신협 400억원, 교보생명 200억원 등의 순이다.

이 가운데 채무재조정을 받아들이기로 한 국민연금과 사학연금, KDB산업은행의 지분만으로도 가결이 가능하다.

대우조선해양이 기사회생의 기회는 얻었지만 천문학적인 국민 혈세가 또다시 투입되는 것에 대해, 국민들의 시선은 곱지 많은 않다.

'밑 빠진 독에 물붓기' 라는 말은 이미 염려의 정도를 넘었다.

조선업은 “빅2 로의 재편돼야 한다” 는 것에 업계나 국민들 사이에서도 큰 이견이 없다.

더 이상 물러날 곳이 없는 대우조선해양 노사로서는 여태껏 국민들이 보여준 신뢰에 답해야 할 때다.
서용찬 기자 기사 더보기

webmaster@morningnews.co.kr

많이 본 뉴스

정치의회

자치행정

조선경제

문화예술

이슈/기획

우리동네

길따라칠백리

바다와 맞닿은 섬 '비금도'

비금도(飛禽島)의 자연은 일상에 지친 모두에게 여유와 활력을 제공했다. 지난 15일 마암사랑산악회(사…

  1. [고성] ‘적멸보궁’ 서 ‘연꽃석물’ 발굴
  2. [산행일기] 비움을 밟고 오르다
  3. [사진] 지리산 옻 진액 채취

일상에서

[구성옥의 산행일기] 동행

대자연의 마법에 취했다. 무술년(戊戌年) 새해를 맞아 필자는 조금 남다르게 한 해를 보내고 있다. …

  1. [산행일기] 명품 트레킹 대게 맛도 일품
  2. [산행일기] 상고대 핀 가을 지리산
  3. [구성옥의 산행일기] 우정

기사 목록

모닝뉴스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