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삼성중, 6월 중 대표이사가 안전대책 발표
작성 : 2017년 05월 04일(목) 17:42 가+가-
크레인 사고로 31명의 사상자를 낸 삼성중공업이 크레인 사고 수습에 나서는 한편 제3의 기관을 선정해 전 작업장에 대한 안전점검을 진행중이다.

제3의 기관을 통한 안전진단 및 특별점검은 조선소 전체에 걸쳐있는 잠재적 위험요인을 발굴, 제거하기 위해서다.

삼성중은 4일 전 작업장에 대한 제3기관의 안전진단 및 크레인 특별점검을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회사 측은 안전전담조직을 강화하고 작업자 안전의식 제고방안 등을 마련해 오는 6월 중 대표이사가 마스터플랜을 발표할 계획이다.

지난 1일 크레인 붕괴사고 직후 사고대책본부를 운영하며 사고수습에 나선 삼성중은 1일부터 4일까지로 예정됐던 박대영 사장이 미국출장 일정을 취소하고 귀국한 2일부터 사고수습을 진두지휘하고 있다.

박 사장은 귀국 즉시 거붕백병원에 마련된 빈소를 찾아 유족들을 만났다.

삼성중은 “사고 원인을 철저히 밝히기 위해 경찰과 노동부 등 관계기관의 조사에 성실히 임하고 있으며 보상 및 장례절차 등에 대한 유가족과의 협의에도 적극적으로 임하는 등 사업주로서의 책임을 다하기 위해 노력중이다”고 밝혔다.

오는 22일까지 거제조선소 전 야드의 작업이 전면 중단된 가운데 조선소 전체에 걸쳐 잠재된 위험요인을 없애기 위해 한국안전기술지원단, 한국안전환경과학원 등 노동부 인증을 받은 4개 안전보건진단기관이 안전진단을 벌이고 있다.

노동부 검사인증기관인 한국안전기술협회는 전 야드에 설치된 크레인에 대한 특별안전점검도 진행 중이다.

회사 측은 “안전한 작업장을 만들기 위해 ▲외부 전문기관의 안전점검을 정례화하고 ▲외부 전문기관과 공동으로 크레인 작업의 신호체계를 재구축하는 한편 ▲크레인 충돌방지시스템 개발을 통한 근원적인 사고 방지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 고 밝혔다.

이어 “▲안전전담 조직을 글로벌 선진업체 수준으로 확대∙강화하고 ▲글로벌 안전 전문가 영입과 안전 선진사 벤치마킹을 통해 회사의 안전관리 체계를 전면 재정비하고 ▲임직원의 안전의식도 향상시킬 방안도 강구 중에 있다” 고 덧붙였다.
서용찬 기자 기사 더보기

webmaster@morningnews.co.kr

많이 본 뉴스

정치의회

자치행정

조선경제

문화예술

이슈/기획

우리동네

거제도애광원, 후원자와 함께하는 전시회 연다

거제도애광원이 오는 20일부터 24일까지 아름다운 동행을 이어온 후원자들과 봉사자들이 함께하는 ‘꿈을 빚는 …

  1. [영상] 거제서 아열대 작물 '게욱', ,‘차요…
  2. [고성] 겨울 딸기 ‘설향’ 아세요
  3. 거제지역 민간인희생자 합동위령제 연다

길따라칠백리

바다와 맞닿은 섬 '비금도'

비금도(飛禽島)의 자연은 일상에 지친 모두에게 여유와 활력을 제공했다. 지난 15일 마암사랑산악회(사…

  1. [고성] ‘적멸보궁’ 서 ‘연꽃석물’ 발굴
  2. [산행일기] 비움을 밟고 오르다
  3. [사진] 지리산 옻 진액 채취

일상에서

[산행일기] 상고대 핀 가을 지리산

인간의 발은 땅을 밟지 않으며 심신(心身) 질병이 생긴다. 지난 4일 오전 4시쯤 추워진 날씨에 등산배…

  1. [구성옥의 산행일기] 우정
  2. [구성옥의 산행일기] 자연의 조화
  3. [구성옥의 산행일기] 가을이야기

기사 목록

모닝뉴스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