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구성옥의 산행일기] 기억
삶의 풍광 담은 6월의 지리산
작성 : 2017년 06월 05일(월) 09:57 가+가-

6월의 지리산

지리산의 6월은 생각보다 매력적이었다.

필자는 장거리 산행을 좋아한다.

지난 6월 3일. 중산리→옛길→천왕봉→장터목대피소→세석대피소→거림계곡, 이 코스는 휴식 포함 12시간이 소요된다.

6월은 누구의 것이 아니다. 느끼는 사람의 것 이고, 그것을 누릴 줄 아는 지혜를 가진 사람의 것이다.

옛 길은 인적이 드물어 오염되지 않고 깨끗한데다 정갈한 수목이 자라고 있어 고즈넉한 산행을 할 수 있다.

사방에는 초록이다. 찾는 산객들이 별로 없어서인지 낙엽이 쌓여 폭신폭신한 길은 느낌이 좋았다.



하늘을 찌를 듯한 숲이 하나둘씩 시야에서 사라지더니, 꽃 풍경에 압도돼 목적을 잊을 뻔했다.

10여 년 전 봤던 꽃이 아스라이 떠올랐다. 언뜻 보기에는 소박한 꽃 같지만 알고 보면 아주 귀중한 꽃이다.

진짜 엄청 예쁘다. 어느 구도를 잡아도 현대적인 풍경이 카메라에 잡혔다.

사계절의 특성상 3∼6월은 꽃을 피우는 찬란한 시기이다. 또 생명을 품어내는 시간이라 할 수 있다.

구불구불한 등산로가 몇 차례 더 이어진다. 정상(1.915m)이 코앞에 있는 듯해서 다가서면 한 봉우리가 나타나고 긴 암맥이 가로로 뻗어 있다.

질주하고 싶은 욕구가 차오르지만 도로가 꽤 험하니 조심해야 했다.

제석봉(Altitude,1.808m)은 마치 동양화와 서양화를 섞어 놓은 듯한 오묘한 풍경이다.




제석봉 안식처에 들어서니 이파리가 모두 떨어져 앙상하기 이를 데 없는 나무 한 그루가 아침이슬을 기다리고 있었다. 배낭 속 비상 물 한 병을 제공했다.

나무가 하늘을 향해 자라듯 조금씩 자라갈 것이다. 나무에 입을 맞추고 하늘을 보았다. 사랑하는 구나! 지구에서 몇 안 되는 행운을 가졌다.

필자가 여기까지 와서 왔던 보람을 느낄 수 있도록 나무가 토해내는 그 음성∙호홉 그리고 핑크색도 있었다.

언젠가 그 가지에 다시 새싹이 돋아나고 꽃이 피고 열매를 맺을 것이라고 생각을 하게 됐다.

호사는 이어진다. 선들선들 불어오는 6월 초록바람에 잠자던 숨구멍이 깨어나고, 바람에 실려와 콧속을 파고드는 풀냄새, 진녹색 향은 덤이다.

제석봉은 약 60년 전까지만 해도 구상나무 숲으로 아름다운 자연경관을 간직하고 있었으나 누군가가 도벌 흔적을 없애려고 불을 질러 고사목지대로 변하게 된 곳이다.

불에 하얗게 고사한 구상나무들이 기괴한 형태로 여기저기 널려 있다.


세석자연관찰로 왼쪽으로 꺾어져 내려가는 그림계곡은 힐링의 구간이다. 삶의 풍광은 이렇게 제 각각이다.

다람쥐 쳇바퀴 도는 듯한 팍팍한 생활을 하는 필자에게 지리산천왕봉(해발:1.915m)∙제석봉∙세석자연관찰로∙한신계곡.그림계곡은 늘 깨끗한 공기와 건강한 지혜를 제공하고 있다. 참 보배로운 산임을 느낀다.

* 누군가에게 아름다운 사람으로 기억되고 싶다면 마음을 가꾸는 게 우선이 아닐까.
구성옥 기자 기사 더보기

webmaster@morningnews.co.kr

많이 본 뉴스

정치의회

자치행정

조선경제

문화예술

이슈/기획

우리동네

거제 일운면 황제의 길 꽃무릇 활짝

거제시 일운면 망치고개 ‘황제의 길’에 꽃무릇이 활짝 피어 장관을 이루고 있다. 이곳은 거제 북병산이…

  1. 거제시장배 섬꽃 전국마라톤대회 개최
  2. 추석에는 거제블루시티투어 즐기자
  3. 추석 황금연휴는 거제에서

길따라칠백리

바다와 맞닿은 섬 '비금도'

비금도(飛禽島)의 자연은 일상에 지친 모두에게 여유와 활력을 제공했다. 지난 15일 마암사랑산악회(사…

  1. [고성] ‘적멸보궁’ 서 ‘연꽃석물’ 발굴
  2. [산행일기] 비움을 밟고 오르다
  3. [사진] 지리산 옻 진액 채취

일상에서

[구성옥의 산행일기] 자연의 조화

천관산(天冠山), 자연의 조화에 놀라지 않을 수 없다. 지난 16일, 경남 고성군 마암사랑산악회(회장 …

  1. [구성옥의 산행일기] 가을이야기
  2. [구성옥의 산행일기] 산행이 보약
  3. [구성옥의 산행일기] 자연치유

기사 목록

모닝뉴스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