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대우조선, 현대상선 초대형유조선 5척 수주
약 4.2억 달러에 수주…옵션 최대 5척 추가 발주 기대
작성 : 2017년 09월 04일(월) 16:50 가+가-

4일 현대상선 서관 아산홀에서 대우조선해양 정성립 사장(왼쪽)과 현대상선 유창근 사장(오른쪽)이 초대형유조선 건조계약서에 서명을 한 뒤 악수를 하고 있다.

대우조선해양이 초대형유조선 5척을 수주하며, 조기경영정상화의 신호탄을 쐈다.

대우조선해양(대표이사 정성립)은 국내 최대해운사인 현대상선(대표이사 유창근)으로부터 30만톤급 규모의 초대형유조선 (VLCC : Very Large Crude-oil Carrier) 5척을 약 4.2억 달러에 수주했다고 4일 밝혔다.

이는 지난 4월 초대형유조선 5+5척에 대한 건조의향서를 체결한 뒤 약 5개월만에 본계약을 체결하게 된 것이다. 이와 함께 이번 계약에는 최대 5척을 추가로 발주할 수 있는 옵션이 포함되어 있어, 향후 추가 계약도 기대된다.

이번에 수주한 선박은 길이 336미터, 너비 60미터 규모로, 국제해사기구(IMO)의 환경규제 기준에 충족하는 차세대 친환경선박으로 고효율 엔진과 최신 연료절감 기술 등 대우조선해양의 최신 기술이 적용된다. 이 선박들은 거제 옥포조선소에서 건조돼 오는 2019년까지 모두 인도될 예정이다.

현대상선은 지난 2011년 국내 해운사가 운영하는 컨테이너선 중 가장 큰 1만3000TEU급 대형 컨테이너선 5척을 대우조선해양에 발주한바 있으며, 지난 2013년에도 조디악社가 발주하고 현대상선이 용선한 1만TEU급 컨테이너선 6척도 대우조선해양과 함께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등 깊은 신뢰 관계를 이어오고 있다.

대우조선해양은 최근 그리스 마란탱커스社로부터 VLCC 4척, 그리고 잠수함 장비공급 계약을 체결하는 등 오랜 고객들의 높은 신뢰를 바탕으로 연이어 수주에 성공하고 있으며, 최근 발표된 상반기 실적도 크게 개선되는 등 조기경영정상화에 청신호가 켜졌다.

대우조선해양 정성립 사장은“국내외 선주들이 대우조선해양의 건조능력과 기술력에 대해서 무한한 신뢰를 보내고 있다”며“선주들의 신뢰에 보답하기 위해서 최고의 선박을 건조해 인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우조선해양은 올해 현재까지 LNG선 2척, VLCC 14척, 특수선 2척 등 총 18척 17.5억 달러 상당의 선박을 수주해 지난해 수주실적(11척 15.5억 달러)을 뛰어넘었다.
오정미 기자 기사 더보기

webmaster@morningnews.co.kr

많이 본 뉴스

정치의회

자치행정

조선경제

문화예술

이슈/기획

우리동네

수월초·장평중·제일고 우승

‘이틀간의 열전’, ‘그들만의 리그에 관한 기록’도 풍성했다. 모든 경기가 결승전이었고 흥미진진한 가을…

  1. 백병원 이사장기 생체 야구대회 개막
  2. 거제시민의 날 ‘차 없는 거리’ 북적
  3. 거제축협, 소외이웃에 축산물 情나눔 행사

길따라칠백리

바다와 맞닿은 섬 '비금도'

비금도(飛禽島)의 자연은 일상에 지친 모두에게 여유와 활력을 제공했다. 지난 15일 마암사랑산악회(사…

  1. [고성] ‘적멸보궁’ 서 ‘연꽃석물’ 발굴
  2. [산행일기] 비움을 밟고 오르다
  3. [사진] 지리산 옻 진액 채취

일상에서

[구성옥의 산행일기] 우정

지난 21일, 나를 비우기로 마음먹고 뭔가에 이끌린 듯 지리산을 다녀왔다. 사람은 아름다움을 만나면 복…

  1. [구성옥의 산행일기] 자연의 조화
  2. [구성옥의 산행일기] 가을이야기
  3. [구성옥의 산행일기] 산행이 보약

기사 목록

모닝뉴스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