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잘 못 보낸 내 돈 언제 돌려받나
착오송금 9611억원 ‥ 경남은행 반환율 20% 불과해
작성 : 2017년 10월 09일(월) 18:15 가+가-

도표 <김한표 의원실 제공>

착오로 잘 못 송금한 돈의 절반도 주인이 돌려받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정무위원회 김한표 의원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2년부터 올해 상반기까지 은행권의 착오 송금이 9611억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이중 주인이 돌려받은 돈은 4217억원에 불과, 나머지 5394억원(56.2%)은 반환 자체를 포기하거나 소송이 진행 중인 상황이다.

착오송금은 고객이나 은행이 송금 계좌번호를 잘못 입력해 본래 보내려던 계좌가 아닌 제3의 계좌로 돈이 송금된 일종의 금융사고이다.

착오송금이 발생하면 송금받은 계좌의 주인에게 반환요청을 하게 된다.

이때 수취인이 반환을 거부하거나 휴면계좌 혹은 압류된 계좌일 경우 돈을 돌려받는 것이 현실적으로 불가능한 상황이다.

자발적인 반환이 이뤄지지 않으면 소송으로 환급받아야 하는데 반환청구소송을 진행할 경우 반환받게 될 비용보다 소송비용이 더 소요되는 경우도 상당수에 이른다.

이러한 피해는 은행어플리케이션 보급과 인터넷뱅킹의 확산으로 더욱 늘어나고 있다.

지난 2012년 40.6%였던 반환율(금액기준)은 2014년 45.2%로 올라갔으나 2015년 41.3%, 2016년에는 36.6%로 대폭 추락했다.

2017년 상반기 반환율은 61.3%를 기록 중이나 씨티은행의 법인고객 착오송금 1건 247억원이 반환된바 있어 이를 제외하면 2017년 상반기 반환율은 39.8% 수준에 불과하다.

한편 2012년부터 올 상반기까지 은행별 착오송금액은 국민은행이 1886억원으로 가장 많았고, 기업은행 1326억원, 신한은행 1234억원, 하나은행 1074억원, 우리은행 1001억원 순으로 그 뒤를 이었다.

같은 기간 합산 반환율(금액기준)은 하나은행과 경남은행이 각각 29.86%, 26.53%로 20%대를 기록하며 가장 낮았고, 국민은행과 우리은행도 평균반환율 43.88%를 밑돌았다.

김한표 의원은 “귀책사유를 불문하고 잘못 보낸 돈을 돌려받지 못하는 것은 당사자에게 매우 힘들고 가혹한 처사”라며 “반환청구 절차를 간소화 하고 착오송금 발생 원인을 분석해 예방방안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서용찬 기자 기사 더보기

webmaster@morningnews.co.kr

많이 본 뉴스

정치의회

자치행정

조선경제

문화예술

이슈/기획

우리동네

수월초·장평중·제일고 우승

‘이틀간의 열전’, ‘그들만의 리그에 관한 기록’도 풍성했다. 모든 경기가 결승전이었고 흥미진진한 가을…

  1. 백병원 이사장기 생체 야구대회 개막
  2. 거제시민의 날 ‘차 없는 거리’ 북적
  3. 거제축협, 소외이웃에 축산물 情나눔 행사

길따라칠백리

바다와 맞닿은 섬 '비금도'

비금도(飛禽島)의 자연은 일상에 지친 모두에게 여유와 활력을 제공했다. 지난 15일 마암사랑산악회(사…

  1. [고성] ‘적멸보궁’ 서 ‘연꽃석물’ 발굴
  2. [산행일기] 비움을 밟고 오르다
  3. [사진] 지리산 옻 진액 채취

일상에서

[구성옥의 산행일기] 우정

지난 21일, 나를 비우기로 마음먹고 뭔가에 이끌린 듯 지리산을 다녀왔다. 사람은 아름다움을 만나면 복…

  1. [구성옥의 산행일기] 자연의 조화
  2. [구성옥의 산행일기] 가을이야기
  3. [구성옥의 산행일기] 산행이 보약

기사 목록

모닝뉴스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