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구성옥의 산행일기] 우정
작성 : 2017년 10월 23일(월) 17:40 가+가-

가을단풍

지난 21일, 나를 비우기로 마음먹고 뭔가에 이끌린 듯 지리산을 다녀왔다.

사람은 아름다움을 만나면 복잡했던 마음이 저절로 쉬면서 선하게 변한다.

‘행복은 마음이 즐거운 상태’라 할 때 먹는 즐거움, 보는 즐거움 등 감각적으로 누릴 수 있는 즐거움이 행복의 첫 번째 참모습이다.

지리산에는 아름드리 단풍나무와 상수리∙ 느티나무 등 다양한 단풍은 엄마의 품을 떠나 발아래 구르고 있었다.

앞만 보고 걷기엔 주변이 너무 아름답다. 온통 빨강∙ 노랑∙ 갈색으로 도시에서는 느끼기 힘든 정취다.

스산한 바람이 스친다. 단풍은 무진히 애를 써 봐도 미세한 바람에도 산기슭에 내린다.


삼색 영어교사


아직 계곡물은 시원한 물소리로 흐르고 작게 굽이치는 여울은 차게 느껴진다.

곱고 예쁜 단풍은 우리가 잘 모르는 고통을 안고 있다.

떨어지는 이별은 슬픈 일이지만 잎사귀를 버리지 않으며 훗날 나약한 삶을 살게 된다.

애기단풍은 잎의 크기가 작게는 어른 엄지손톱에서부터 크게는 아기의 손바닥 만 한 것까지 작고 귀엽기 때문에 붙여진 이름으로 단풍나무의 종류가 아닌 하나의 별칭이다.

낙엽의 성분은 칼슘∙ 규소 외에도 식물의 활동 후 생긴 노폐물과 카로티노이드∙ 안토시아닌 등 각종 색소로 이뤄져 있다.

길섶을 걷는 내내 캐나다∙ 미국인 영어선생님은 인간에 대한 예의, 자연에 대한 인식 등이 가슴을 뭉클하게 했다.


필자


영어교사들은 제석봉(1,808m)의 아름다움에 흠뻑 취하다 제석봉의 아픈 역사(60여 년 전 방화)를 안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산행을 마치고 ‘커피한잔’으로 배웅했다.

* 산행 중 낙엽이 많이 쌓여 있는 곳을 지나갈 때는 세심한 주의가 필요하다. 자칫 미끄러질 수 있기 때문이다.
구성옥 기자 기사 더보기

webmaster@morningnews.co.kr

많이 본 뉴스

정치의회

자치행정

조선경제

문화예술

이슈/기획

우리동네

길따라칠백리

바다와 맞닿은 섬 '비금도'

비금도(飛禽島)의 자연은 일상에 지친 모두에게 여유와 활력을 제공했다. 지난 15일 마암사랑산악회(사…

  1. [고성] ‘적멸보궁’ 서 ‘연꽃석물’ 발굴
  2. [산행일기] 비움을 밟고 오르다
  3. [사진] 지리산 옻 진액 채취

일상에서

[산행일기] 상고대 핀 가을 지리산

인간의 발은 땅을 밟지 않으며 심신(心身) 질병이 생긴다. 지난 4일 오전 4시쯤 추워진 날씨에 등산배…

  1. [구성옥의 산행일기] 우정
  2. [구성옥의 산행일기] 자연의 조화
  3. [구성옥의 산행일기] 가을이야기

기사 목록

모닝뉴스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