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거제시의회, 브레이크 풀린 도덕성 '도마'
작성 : 2017년 11월 09일(목) 11:58 가+가-
최근 거제시의회 의원들의 도덕성이 도마에 올랐다.

거제시장 조폭 사주설에 얽힌 A 시의원과 최근 음주운전 사고로 언론의 도마에 오른 B 시의원 등 시민의 대표로서 도덕성이 의심받고 있다.

공무원 폭행사건, 공식석상에서 동료의원에 대한 욕설과 막말, 음주운전으로 인한 면허취소 등 도덕적인 문제가 많았지만, 7대 거제시의회는 단 한차례도 윤리위원회를 열지 않았다.

하지만, 최근 회기도중 발생한 문제로 언론에 자신의 입장을 표명한 모 시의원에 대해 윤리위원회가 구성될 뻔한 이중적 태도가 알려지면서 거제시의회의 윤리의식이 시험대에 올랐다.

이에 대해 반대식 거제시의장은 "정해진 법규와 절차대로 윤리위원회를 열겠다"며 "진행방향에 대해서는 추후 입장표명을 하겠다"고 말했다.
조형록 기자 기사 더보기

whwndrud11@naver.com

많이 본 뉴스

정치의회

자치행정

조선경제

문화예술

이슈/기획

우리동네

길따라칠백리

바다와 맞닿은 섬 '비금도'

비금도(飛禽島)의 자연은 일상에 지친 모두에게 여유와 활력을 제공했다. 지난 15일 마암사랑산악회(사…

  1. [고성] ‘적멸보궁’ 서 ‘연꽃석물’ 발굴
  2. [산행일기] 비움을 밟고 오르다
  3. [사진] 지리산 옻 진액 채취

일상에서

[산행일기] 상고대 핀 가을 지리산

인간의 발은 땅을 밟지 않으며 심신(心身) 질병이 생긴다. 지난 4일 오전 4시쯤 추워진 날씨에 등산배…

  1. [구성옥의 산행일기] 우정
  2. [구성옥의 산행일기] 자연의 조화
  3. [구성옥의 산행일기] 가을이야기

기사 목록

모닝뉴스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