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황종명 찌라시 ‥ 반대식 의장 ‘사적거래’
작성 : 2017년 11월 24일(금) 14:30 가+가-
황종명 도의원을 겨냥해 뿌려진 찌라시로 구설에 오른 반대식 거제시의장이 24일 공식입장을 밝혔다.

반 의장은 "2012년 후반기 거제시의회 의장선거를 앞두고 황 의원에게 5억원을 받은게 아니냐" 는 의혹에 대해, 당시 자신의 아내가 "사업상 명목으로 황의원이 운영하던 회사법인에서 5억원을 빌렸다"고 밝혔다.

당시 아내가 운영하던 가게가 세월호 사태와 조선경기 악화로 어려움을 겪었다. 6억 5000만원의 투자금 손실을 봐 5 억원을 부득이하게 빌렸다는 반 의장은, "그때부터 이자를 포함해 꾸준히 빚을 갚아나가고 있다" 고 말했다.

반 의장은 "찌라시를 배포한 A씨는 친구다. 아마 자신이 고향에 내려왔을때 무심하게 대한다고 여겼고, (황종명 의원과) 분쟁이 발생했을때 자신을 도와주지 않았다는 생각에 앙심을 품었던 것 같다. 이 일 때문에 수차례 협박받았다" 고 주장했다.

반 의장은 "이런 상황에서도 공인의 신분이라 고발도 할 수 없어 가슴앓이 해 왔는데 이제는 법적인 대응에 나설 수 밖에 없는 상황" 이라고 덧붙였다.

반 의장은 이 건과 관련 "A씨로부터 자신이 협박 받은 문자내용과 그간의 정황이 경찰에 넘어간 상태고, 수사결과에서 과오가 드러난다면 겸허히 받아들이겠다" 는 입장이다.

지난 2012년에 치러진 거제시의회 하반기 의장 선거에는 황종명 전반기 의장과 이행규 의원, 김두환 의원 등 3명이 나서 황종명 전반기 의장이 9표, 이행규 의원 3표, 김두환 의원이 3표를 얻어 황종명 전반기 의장이 재선됐다.

당시 의회 의석은 무소속 7, 새누리당 5, 진보신당 창당준비위 2, 통합진보당 1석 이었다.

김한표 의원을 국회의원에 당선시키는데 일조했던 김두환, 강연기, 신임생, 윤부원, 옥영문 의원이 새누리당에서 탈당해 무당파가 되는 등 의원간의 골이 깊어 돈 선거를 치룰 상황은 아니었다는 것이 당시 의원들의 중론이다.


조형록 기자 기사 더보기

whwndrud11@naver.com

많이 본 뉴스

정치의회

자치행정

조선경제

문화예술

이슈/기획

우리동네

길따라칠백리

바다와 맞닿은 섬 '비금도'

비금도(飛禽島)의 자연은 일상에 지친 모두에게 여유와 활력을 제공했다. 지난 15일 마암사랑산악회(사…

  1. [고성] ‘적멸보궁’ 서 ‘연꽃석물’ 발굴
  2. [산행일기] 비움을 밟고 오르다
  3. [사진] 지리산 옻 진액 채취

일상에서

[산행일기] 상고대 핀 가을 지리산

인간의 발은 땅을 밟지 않으며 심신(心身) 질병이 생긴다. 지난 4일 오전 4시쯤 추워진 날씨에 등산배…

  1. [구성옥의 산행일기] 우정
  2. [구성옥의 산행일기] 자연의 조화
  3. [구성옥의 산행일기] 가을이야기

기사 목록

모닝뉴스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