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유도 꿈나무 정범석, 국제대회서 존재감
유도관 ‘투혼유도클럽’ 출신 高1학년 ‘동메달’ 획득
작성 : 2017년 12월 21일(목) 23:06 가+가-

정범석

거제 유도 꿈나무가 국제대회에서 파란을 연출했다.

민간체육관에서 기량을 갈고 닦은 10대 청소년이 체고 출신 엘리트 선수와 세계 선수들에게도 크게 밀리지 않아 좌중을 놀라게 했다. 향후 국가대표 선발도 기대된다.

주인공은 ‘용인대 투혼유도클럽(관장 고광철)’에서 구슬땀을 흘리고 있는 정범석(90kg) 선수. 올해 고1(해성고)의 나이에도 불구하고 지난 11월 대한유도회장기 전국유도대회에서도 8강까지 오르는 기염을 토한 유망주다.

정 선수는 지난 19일부터 나흘간 제주도에서 열린 ‘제주국제컵 유도대회’에서 일본·중국·대만·스페인·싱가포르·사우디 등 11개 나라 3000여 명이 참가한 가운데, 준결승까지 진출한 끝에 동메달을 따냈다.

정 선수의 메달 획득은 여러모로 ‘이변’이라는 평가다. 체고 출신이 아닌데다 나이도 이제 만 16세에 불과하며, 세계 선수들과도 맞붙은 끝에 획득한 메달이어서다.

거제시 유도협회 임준영 회장은 “사설 체육관에서 익힌 청소년 선수가 체고 출신 엘리트 선수는 물론 세계 선수들과 맞붙어 메달까지 따내는 건 기적에 가깝다”며 “잘 키워서 국가대표 감으로 성장시켜야 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앞서 지난 11월 전국대회에서 투혼유도클럽 소속 손승민(70kg급) 선수도 준결승까지 올라 동메달을 따내며 발군의 기량을 선보이기도 했다.



오정미 기자 기사 더보기

newsmorning@daum.net

많이 본 뉴스

정치의회

자치행정

조선경제

문화예술

이슈/기획

우리동네

고성 남산공원, 구절초 향기 물씬

깊어가는 가을 고성 남산공원에 구절초 향기로 가득하다. 남산공원 남산정 ~ 끝섬(남산 오토캠핑장 인…

  1. 거제 바람의 언덕 등 남해안 11곳 민간투자 유…
  2. 한려수도 품은 산달섬을 달린다
  3. 거제블루시티 투어버스 타고 선물 받자

길따라칠백리

바다와 맞닿은 섬 '비금도'

비금도(飛禽島)의 자연은 일상에 지친 모두에게 여유와 활력을 제공했다. 지난 15일 마암사랑산악회(사…

  1. [고성] ‘적멸보궁’ 서 ‘연꽃석물’ 발굴
  2. [산행일기] 비움을 밟고 오르다
  3. [사진] 지리산 옻 진액 채취

일상에서

[산행일기] 물기 마르지 않은 단풍잎

잎사귀를 버리지 않으며 훗날 나약한 삶을 살게 된다. 2018년 10월 13일, 하늘은 높고 바람은 부…

  1. 분단의 아픔 간직한 ‘돌아오지 않는 다리’
  2. [구성옥의 산행일기] 동행
  3. [산행일기] 명품 트레킹 대게 맛도 일품

기사 목록

모닝뉴스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