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삼성重, 에지나 FPSO 나이리지아 도착
마무리 공정 위해 24日 나이지리아 생산거점 입항
작성 : 2018년 01월 25일(목) 10:27 가+가-

나이지리아 현지에 도착한 에지나 FPSO

삼성중공업이 건조하는 세계 최대 규모 FPSO(부유식원유생산저장및하역설비, Floating Production Storage and Offloading)인 '에지나(Egina) FPSO'가 지난해 10월 31일 거제조선소를 출항한 지 84일 만인 24日 밤 9시(한국시간) 나이지리아 라고스(Lagos) 소재 생산 거점에 도착했다.

삼성중공업은 나이지리아 로컬 콘텐츠(Local Contents, 현지 생산 규정)에 따라 이 곳에서 생산한 FPSO 상부플랜트 모듈 및 선체 구성품 일부탑재와 시운전 등을 마친 후 2018년 하반기 발주처에 인도할 예정이다.

에지나 FPSO는 삼성중공업이 2013년에 나이지리아에서 수주한 해양프로젝트이다.

나이지리아 연안에서 200km 떨어진 에지나 해상유전에 투입되는 이FPSO는 길이 330m, 폭 61m, 높이 34m 크기로 저장용량 230만 배럴에 상부플랜트(Topside) 중량만 6만톤에 달하는 초대형 해양설비다.

삼성중공업이 설계와 구매, 제작, 운송, 시운전 등을 총괄하는 턴키 방식으로 수주한 이 프로젝트의 계약 금액은 약 30억 달러로 FPSO 사상 최대 수주 금액으로 기록된 바 있다.

삼성중공업은 로컬 콘텐츠에 대응하기 위해 현지업체와 합작으로 나이지리아 라고스(Lagos) 지역에 생산거점을 건설(2016년 10월 완공)했다.

현지 공장에 입항한 에지나 FPSO


현지 생산거점은 면적 약 12만㎡ 규모로 조립공장과 도장공장, FPSO가 접안할 수 있는 500m 길이의 안벽시설 등을 갖추고 있다.

삼성중공업은 2015년 6월부터 이 곳에서 에지나 FPSO에 탑재할 상부 플랜트 모듈을 제작해 왔다.

해당 모듈은 거제조선소와 동일한 안전∙품질 기준 하에 성공적으로 제작되고 있는 등 로컬 콘텐츠건조 작업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어 나이지리아 정부 및 발주처로 부터 호평을 받고 있다.

이에 따라 나이지리아 등 서 아프리카 지역에서 발주 예정인 후속 해양 프로젝트 수주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나이지리아 로컬 콘텐츠 생산을 위해 사전에 철저히 준비해 온 결과 공정과 원가관리 두 측면 모두 계획대로 진행되고 있다"면서 "발주처와의 긴밀한 협력과 철저한 안전∙품질 관리를 바탕으로 에지나 FPSO 잔여 공사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서용찬 기자 기사 더보기

newsmorning@daum.net

많이 본 뉴스

정치의회

자치행정

조선경제

문화예술

이슈/기획

우리동네

길따라칠백리

바다와 맞닿은 섬 '비금도'

비금도(飛禽島)의 자연은 일상에 지친 모두에게 여유와 활력을 제공했다. 지난 15일 마암사랑산악회(사…

  1. [고성] ‘적멸보궁’ 서 ‘연꽃석물’ 발굴
  2. [산행일기] 비움을 밟고 오르다
  3. [사진] 지리산 옻 진액 채취

일상에서

한국의 마터호른 거류산 가을산행 어때요

고성의 대표 명산 중 하나인 거류산(巨流山)은 해발 571.7m로 산 모양이 알프스산맥의 마터호른(Mater…

  1. [산행일기] 물기 마르지 않은 단풍잎
  2. 분단의 아픔 간직한 ‘돌아오지 않는 다리’
  3. [구성옥의 산행일기] 동행

기사 목록

모닝뉴스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