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서일준 거제시장 후보 … “예행연습은 없다”
작성 : 2018년 03월 13일(화) 23:17 가+가-

시민들과 현장소통에 나서고 있는 서일준 예비후보

서일준(53) 거제시장 예비후보(자유한국당)가 시민밀착형 민생탐방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 2일 예비후보 등록을 마치고 시민들과 소통하고 있는 서 후보는 인턴과정이 필요 없는 준비된 시장후보로 손꼽힌다.

서 후보는 “(민생탐방에 나서면) 거제가 힘들다. 서 후보가 시장이 되어 거제를 잘 이끌어 달라. 어려운 민생을 살려달라는 요구가 가장 많다.“고 말했다.

“세대 간 갈등을 풀어내고 정파적 갈등을 화합으로 이끌어 거제를 회복시킬 책임은 정당보다 후보에게 있다”고 강조했다.

공연히 노인을 무시하는 ‘노인홀대’ 선거운동, 20대는 정치적 소신이나 신념이 없는 줄 아는 ‘막가파식’ 선거운동도 염려했다.

서 후보는 청년들이 시정에 참여할 수 있는 다양한 기회도 제공할 계획이다.

어린이들과 하이파이브를 나누고 경로당 어르신들을 만나며, 거리에서 청년들과 소통하는 가장 큰 이유는 거제를, 세대를 뛰어넘는 화합의 도시로 만들기 위해서다.

서 후보의 눈높이 선거운동을 지켜본 한 지역 문화예술계 인사는 서 후보의 밴드에 자신의 일화를 소개했다.

“서 후보가 경남도 문화예술체육국장으로 근무할 때 경남도청을 방문해 만날 기회가 있었다.”

“면담을 끝내고 나오는데 나의 만류에도 고향에서 후배가 찾아왔는데 그냥 보낼 수 없다며 끝내 주차장까지 환송했던 것을 기억한다” 고 소개했다.

그의 평소 겸손함이 선거용이 아님을 증명해준 일화다.

서 후보는 경남도청 최초로 기술직이 아닌 행정직이 재난안전건설본부장을 맡은 이력도 가지고 있다.

건설본부장 재직시에는 경남전역에 있는 현장을 5번 이상 방문하고 또 확인하는 현장행정의 표본을 보였다.

예비후보 등록 후 하루도 거르지 않고 민생탐방에 나서고 있는 서 후보.

“하루 하루 열심히 사는 분들에게 지금은 힘든 과정을 겪고 있지만 우리도 할 수 있다는 것과 거제시민이 가장 큰 자랑이라는 사실을 알려드리고 싶다” 고 말했다.
서진일 기자 기사 더보기

newsmorning@daum.net

많이 본 뉴스

정치의회

자치행정

조선경제

문화예술

이슈/기획

우리동네

거제 바람의 언덕 등 남해안 11곳 민간투자 유…

남해안 관광 활성화와 해안경관루트 조성을 위해 남해안 경관 명소 인근 국공유지를 대상으로 민간투자 유치에 나…

  1. 한려수도 품은 산달섬을 달린다
  2. 거제블루시티 투어버스 타고 선물 받자
  3. '거제에이원FC', 국제 유스 대회 '준우승'

길따라칠백리

바다와 맞닿은 섬 '비금도'

비금도(飛禽島)의 자연은 일상에 지친 모두에게 여유와 활력을 제공했다. 지난 15일 마암사랑산악회(사…

  1. [고성] ‘적멸보궁’ 서 ‘연꽃석물’ 발굴
  2. [산행일기] 비움을 밟고 오르다
  3. [사진] 지리산 옻 진액 채취

일상에서

기사 목록

모닝뉴스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