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민주당 거제시장 후보들의 '동상이몽'
변광용 '정책발표'vs문상모·장운 '변 사퇴' 협공
작성 : 2018년 04월 10일(화) 19:25 가+가-

변광용 문상모 장운(사진 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거제시장 예비후보(이하 후보)들간의 내홍이 짙어지고 있다.

"변광용 예비후보는 사퇴하라"며 문상모·장운 예비후보가 협공에 나섰기 때문이다.

10일 오전 11시 변광용 후보가 정책발표 기자회견을 가졌다.

같은 날 오후 2시 같은 당 문상모 후보와 장운 후보는 변광용 후보 사퇴 촉구 기자회견을 열었다.

같은 당내 거제시장 후보들간 행보가 갈린 것이다.

문 후보와 장 후보는 당내 일부 도의원·시의원 예비후보들과 연대해 '조폭스캔들' 의혹을 거론하며 또 다시 변 후보의 도덕성을 공격했다. 이대로 간다면 결선에서 필패한다는 입장이다.

변 후보를 사퇴시키기 위해 문 후보는 중앙당에 '공천이의신청'을, 장 후보는 "변 후보가 사퇴할 경우 본인도 사퇴하겠다"는 초강수를 들고 나왔다.

이에 대해 변 후보는 "대응할 가치도 없다"며 "이런 행동들이 자유한국당에 좋은 방향으로 흘러갈까 두렵고 역풍을 맞지 않을까 싶다. 정책적으로 시민들에게 접근하겠다"고 맞섰다.

문 후보와 장 후보는 변 '후보의 도덕성 문제'가, 변 후보는 '두 후보의 네거티브'가 자유한국당에 호재로 작용할 것이라며 서로를 비난하고 있는 아이러니한 상황이다.

세 후보의 '동상이몽', 유권자들이 어떻게 판단할 지가 관건이다.

조형록 기자 기사 더보기

whwndrud11@naver.com

많이 본 뉴스

정치의회

자치행정

조선경제

문화예술

이슈/기획

우리동네

길따라칠백리

바다와 맞닿은 섬 '비금도'

비금도(飛禽島)의 자연은 일상에 지친 모두에게 여유와 활력을 제공했다. 지난 15일 마암사랑산악회(사…

  1. [고성] ‘적멸보궁’ 서 ‘연꽃석물’ 발굴
  2. [산행일기] 비움을 밟고 오르다
  3. [사진] 지리산 옻 진액 채취

일상에서

[구성옥의 산행일기] 동행

대자연의 마법에 취했다. 무술년(戊戌年) 새해를 맞아 필자는 조금 남다르게 한 해를 보내고 있다. …

  1. [산행일기] 명품 트레킹 대게 맛도 일품
  2. [산행일기] 상고대 핀 가을 지리산
  3. [구성옥의 산행일기] 우정

기사 목록

모닝뉴스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