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속보] 녹취록 사업자, "1억 전달 요구 사실 아니다"
C씨, "조폭사주설 관련 도덕성 문제로 후보 사퇴 기자회견 요구했다"
작성 : 2018년 05월 16일(수) 11:53 가+가-
15일 자 '모 시의원 예비후보, 시장 후보측에 1억원 전달 요구 '파문'' 기사에 대해 사업자 C씨로 알려진 인물이라고 주장하는 이(이하 C씨)가 기자에게 입장을 밝혔다.

C씨는 16일 오전 기자와의 전화통화에서 자신은 사업자가 아니고 가정주부라고 밝히며 1억 전달 요구내용이 와전됐다고 주장했다.

C씨는 "B예비후보가 몇차례 밤 늦게 술에취해 전화를 해서 정치인들이 모집할 수 있는 펀드자금이 몇천만원 밖에 되지 않아 정치인들은 가난할 수 밖에 없기 때문에 펀드를 1억원까지 늘려야 한다며 하소연 했고, 이 내용이 기록된 녹취록중 일부를 A예비후보에게 들려줬는데 와전될 지 몰랐다"고 해명했다.

C씨는 B예비후보가 펀드를 1억까지 늘려야 한다는 이야기였지 모 거제시장 예비후보에게 전달하라는 말은 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또 "B예비후보가 그동안 구설수(조폭사주설)에 올랐으면서도(의원직 사퇴를 하지 않았고) 밤에 몇차례 술 마시고 정치적으로 하소연해서 수요일까지 사퇴할 것을 요구했고 만약 지켜지지 않을 시 금요일에 기자회견까지 열 준비를 하고 있었다"며 "B예비후보가 도덕적 문제로 구설에 오른 상태에서 지역의 유망한 후배들에게 양보하는게 맞지않냐는 취지였다"고 덧붙였다.

C씨는 녹취록 존재여부는 인정했지만 공개는 거부했다.

선관위와 사법당국의 사실관계 확인이 시급하다.

조형록 기자 기사 더보기

whwndrud11@naver.com

많이 본 뉴스

정치의회

자치행정

조선경제

문화예술

이슈/기획

우리동네

길따라칠백리

바다와 맞닿은 섬 '비금도'

비금도(飛禽島)의 자연은 일상에 지친 모두에게 여유와 활력을 제공했다. 지난 15일 마암사랑산악회(사…

  1. [고성] ‘적멸보궁’ 서 ‘연꽃석물’ 발굴
  2. [산행일기] 비움을 밟고 오르다
  3. [사진] 지리산 옻 진액 채취

일상에서

[구성옥의 산행일기] 동행

대자연의 마법에 취했다. 무술년(戊戌年) 새해를 맞아 필자는 조금 남다르게 한 해를 보내고 있다. …

  1. [산행일기] 명품 트레킹 대게 맛도 일품
  2. [산행일기] 상고대 핀 가을 지리산
  3. [구성옥의 산행일기] 우정

기사 목록

모닝뉴스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