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은행에서 밀려난 중신용자, 저축은행 카드사 대부업으로
최근 3년 가계대출, 4~6등급 은행대출 감소 제2금융권 증가
작성 : 2018년 10월 12일(금) 10:23 가+가-
2년 전에 비해 신용등급 4~6등급의 중신용자들의 은행대출이 줄어든 대신 저축은행, 카드, 캐피탈, 대부업 등 제2금융권 대출은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은행들에 중신용자를 비롯한 중금리 수요자에 대한 대출 확대를 권장해온 금융당국의 방침과는 배치되는 결과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김병욱 의원(성남시 분당을)이 12일 신용정보회사 나이스(NICE)평가정보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자료 ‘신용등급별 가계부채 현황(2016.7~2018.7)’에 따르면 2년 사이 중신용자(4~6등급)의 은행 가계대출잔액은 8.2조원(5.9%)이 줄었다.

반면 저축은행 5조원(41.2%), 카드사 4.3조원(21.85), 캐피탈 3.6조원(16.5%), 대부업 0.7조원(20.1%), 보험사 0.6조원(3.3%) 등 제2금융권의 중신용자 가계대출이 큰 폭으로 늘었다.

같은 기간 가계대출은 1337조원에서 1530.4조원으로 193.4조원이 늘었다. 고신용자(1~3등급) 대출 잔액은 206.8조원, 중신용자는 1.1조원 증가한 반면, 저신용자(7~10등급)는 14.5조원 줄었다.

고신용자 대출은 대부업을 제외한 모든 업권에서 늘었는데 특히 은행 증가액은 113.8조원으로 전체의 55%를 차지했다.

중신용자 대출은 각각 8.2조원과 7.0조원이 감소한 은행과 상호금융을 제외한 모든 업권에서 늘었다. 기타 증가액 2.1조를 감안하면 제2금융권에서 13조원 정도가 는 것이다.

저신용자 대출은 0.4조원과 0.2조원이 증가한 카드와 캐피탈을 제외한 모든 업권에서 줄었다. 금액 기준으로는 상호금융(8.3조원)과 은행(5.1조원)이 가장 감소폭이 컸다.

김병욱 의원은 “중간신용의 신용도와 리스크를 가진 금융 수요자가 고금리 대출을 이용할 수밖에 없는 금융 애로를 해소하기 위한 중금리 대출 확대 등 정부 정책이 충분한 효과를 거둘 수 있도록 세밀한 원인 진단과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서용찬 기자 기사 더보기

newsmorning@daum.net

많이 본 뉴스

정치의회

자치행정

조선경제

문화예술

이슈/기획

우리동네

농협거제시지부 무료급식소 밥 퍼 봉사활동

농협거제시지부(지부장 우승태)는 12일 함께하는 마음재단(장평동 소재)에서 운영하는 무료급식소에서 밥 퍼 봉…

  1. 태국 관광객 유치 위한 여행관계자 팸투어
  2. 고성 거류면, 설명절 맞이 지신밟기 행사
  3. “매화 핀 섬진강꽃길을 달리세요”

길따라칠백리

바다와 맞닿은 섬 '비금도'

비금도(飛禽島)의 자연은 일상에 지친 모두에게 여유와 활력을 제공했다. 지난 15일 마암사랑산악회(사…

  1. [고성] ‘적멸보궁’ 서 ‘연꽃석물’ 발굴
  2. [산행일기] 비움을 밟고 오르다
  3. [사진] 지리산 옻 진액 채취

일상에서

거제산 한라봉 등 만감류 선물용으로 인기

깨끗한 자연환경과 아름다운 해안절경으로 유명한 거제에서 본격적으로 만감류가 수확되고 있다. 거제 특산…

  1. 한국의 마터호른 거류산 가을산행 어때요
  2. [산행일기] 물기 마르지 않은 단풍잎
  3. 분단의 아픔 간직한 ‘돌아오지 않는 다리’

기사 목록

모닝뉴스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