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대우조선해양, 3분기 연속 영업이익 흑자달성
2018년 3분기 매출 2조 1973억원, 영업이익 1770억원
작성 : 2018년 11월 14일(수) 17:53 가+가-
대우조선해양(대표이사 정성립)이 연결기준으로 3분기 연속 영업이익 흑자를 달성했다고 14일 공시를 통해 밝혔다.

이날 발표된 대우조선해양의 3분기 연결기준 실적은 매출액 2조 1973억원, 영업이익 1770억원, 당기순손실 ∆3239억원이다. 3분기까지 누적 매출액은 6조 7792억원, 영업이익 7050억원, 당기순이익 1086억원이다. 강재가격 인상과 인건비 증가 등 많은 원가상승 요인 속에서도 선방했다는 평가다.

3분기까지 누적 영업이익 7050억원중 생산을 통한 영업이익이 약 4000억원이며, 드릴십 매각, 각종 충당금 환입 등 일회성 이익이 약 3000억원이다.

회사는 이에 대해 주력제품인 LNG운반선, 초대형원유운반선 등을 연속 건조하며 생산성이 크게 향상해 손익이 개선됐고, 이와 함께 해양플랜트의 추가공사(change order) 확보도 3분기 연속 영업이익 흑자에 기여했다고 밝혔다.

다만 상반기 실적 공시에서 이미 밝힌 바와 같이 지난 7월 매각된 대우망갈리아조선소(DMHI)가 대우조선해양의 종속회사에서 제외됨에 따라 약 4600억원 규모의 처분손실이 3분기 연결결산에서 영업외손실로 반영되면서 3분기 일시적으로 당기순손실이 발생했다. 대우망갈리아조선소 매각에 따른 처분손실을 제외하면 약 1400억원 정도의 당기순이익이 발생한 셈이다.

그동안 대우망갈리아조선소에 대한 결손금은 지속적으로 자본총계에 반영해왔기 때문에 총자본과 회사 현금흐름에는 전혀 영향이 없다. 오히려 부실 자회사를 매각함으로써 미래 불확실성이 제거되고, 경영 안정화에 크게 기여했다는 설명이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생산성 향상과 지속적인 영업이익 시현으로 회사의 체력이 점점 좋아지는 등 경영정상화의 문턱에 들어섰다”며“약속한 자구계획을 충실히 이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서용찬 기자 기사 더보기

newsmorning@daum.net

많이 본 뉴스

정치의회

자치행정

조선경제

문화예술

이슈/기획

우리동네

길따라칠백리

바다와 맞닿은 섬 '비금도'

비금도(飛禽島)의 자연은 일상에 지친 모두에게 여유와 활력을 제공했다. 지난 15일 마암사랑산악회(사…

  1. [고성] ‘적멸보궁’ 서 ‘연꽃석물’ 발굴
  2. [산행일기] 비움을 밟고 오르다
  3. [사진] 지리산 옻 진액 채취

일상에서

한국의 마터호른 거류산 가을산행 어때요

고성의 대표 명산 중 하나인 거류산(巨流山)은 해발 571.7m로 산 모양이 알프스산맥의 마터호른(Mater…

  1. [산행일기] 물기 마르지 않은 단풍잎
  2. 분단의 아픔 간직한 ‘돌아오지 않는 다리’
  3. [구성옥의 산행일기] 동행

기사 목록

모닝뉴스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