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거제시교향악단, “아라비안나이트를 만나다”
27일 거제문예회관 정기연주회 바이올리니스트 신상준 협연
작성 : 2018년 11월 22일(목) 12:50 가+가-
거제시교향악단(단장 서용찬/감독 황은석) 제15회 정기연주회가 오는 27일(화) 오후 7시30분 거제문화예술회관 대극장에서 열린다.

이번 정기연주회에서는 서울시향 악장을 지낸 바이올리니스트 신상준과 ‘사라사태-찌고이네르바이젠’을, 이어 거제교향악단 단원이자 피아니스트 김빛나와 ‘베토벤의 피아노 협주곡 제5번 황제’를 협연한다.

‘찌고이너’는 집시를 가리키고 ‘바이젠’은 선율 가락을 뜻한다.

이곡은 빠른 ‘페시지’를 비롯해 ‘피치카토’, ‘하모닉스’, ‘도펠그리프’, ‘글리산도’ 등 모든 연주법상의 기교가 총 망라된 난곡 중 의 난곡으로 당시에는 사라사태 자신밖에 연주할 사람이 없었다고 알려진 곡이다.

바이올리니스트 신상준은 6살되던 해 도미했다. 인디아나대학교 최우수졸업생이기도 한 신상준은 지난 1981년 국립교향악단과의 협연을 통해 고국무대에 첫 데뷔한 후 국내외에서 활발한 음악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계명대학교 교수로 재직 중이며 울산시향, 대구시향, 부산시향, 서울시향의 악장을 거쳤다.


피아니스트 김빛나는 러시아 우파국립예술대학 피아노과를 졸업했다. 다양한 국제대회에서 1~2위에 입상하는 등 실력을 인정받았다.

그녀가 거제시교향악단과 협연할 베토벤 피아노 협주곡 제5번 ‘황제’는 황제라는 칭호답게 당당하고 웅대한 곡이다.

이어서 거제시교향악단은 림스키-코르사코프의 관현악곡 ‘세헤라자데’의 모음곡으로 관객들을 만난다. 세헤라자데는 ‘아라비안나이트’ 혹은 ‘천일야화’로 알려진 이야기를 술탄에게 들려준 전설의 페르시아 왕비의 이름이다.

‘바다와 신바드의 배’, ‘칼렌타 왕자의 이야기’, 젊은 왕자와 젊은 공주‘, ’바그다드의 축제 – 바다-난파-종결‘ 등의 ’세헤라자데‘ 를 통해 관객들은 지중해 동쪽 오리엔트의 환상적이고 서정적인 정취와 작곡가의 상상력을 만날 수 있다.

지난 2003년 거제챔버오케스트라로 출발한 거제시교향악단은 지금까지 14차례 정기공연과 제주도립교향악단, 부산필하모닉 합동공연 등 60여회 이상 각종 공연기록을 세웠다.

거제시교향악단은 대졸이상의 음악 전공자들이 모여 구성된 정통클래식 연주단체이다.
모닝뉴스 기자 기사 더보기

newsmorning@daum.net

많이 본 뉴스

정치의회

자치행정

조선경제

문화예술

이슈/기획

우리동네

길따라칠백리

바다와 맞닿은 섬 '비금도'

비금도(飛禽島)의 자연은 일상에 지친 모두에게 여유와 활력을 제공했다. 지난 15일 마암사랑산악회(사…

  1. [고성] ‘적멸보궁’ 서 ‘연꽃석물’ 발굴
  2. [산행일기] 비움을 밟고 오르다
  3. [사진] 지리산 옻 진액 채취

일상에서

한국의 마터호른 거류산 가을산행 어때요

고성의 대표 명산 중 하나인 거류산(巨流山)은 해발 571.7m로 산 모양이 알프스산맥의 마터호른(Mater…

  1. [산행일기] 물기 마르지 않은 단풍잎
  2. 분단의 아픔 간직한 ‘돌아오지 않는 다리’
  3. [구성옥의 산행일기] 동행

기사 목록

모닝뉴스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