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고성 당항포에 승전의 깃발을 꽂다
고성군, 제18회 당항포대첩축제 성황리 개최
작성 : 2019년 04월 29일(월) 16:06 가+가-

퍼레이드.

제18회 당항포대첩축제가 지난 26일부터 28일까지 3일간 고성읍 및 회화면 당항포관광지 일원에서 ‘당항포, 승전의 깃발’을 주제로 성황리에 개최됐다.

충무공 이순신 장군이 왜선 31척을 격침한 제2차 당항포해전 승전일을 기념하는 이번 축제에 관람객 5600여명이 방문해 성황을 이뤘다.

특히 당항포대첩의 역사적인 의미를 강화하기 위해 올해 처음으로 충무공 이순신 및 의녀 월이, 조선수군, 해군 군악대, 의장대, 농악대 등 160여명이 참여하는 거리퍼레이드 ‘승리의 대행진’이 고성읍 시가지에서 펼쳐져 군민을 비롯한 관람객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이어 저녁 7시 30분부터 9시 30분까지 고성읍 송학동고분군 특설무대에서 열린 개막식에서는 프로젝트 공연 어울림콘서트, 당항포대첩 영상 상영, 한국무용이 조화된 멀티미디어쇼, 레이져쇼, 화려한 불꽃놀이가 펼쳐져 관람객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았다.

27일부터 28일까지 이틀간 유채꽃이 만발한 회화면 당항포관광지 이순신테마공원에서는 ▲이순신 문화마당(보컬라이브, 마술, 비누방울공연) ▲이순신 체험마당(장군복 체험, 이순신장군 가면만들기) ▲전통문화마당(활쏘기, 고성농요 공연, 굴렁쇠 등 전통놀이) ▲거북선마당 체험행사(거북선 목걸이 만들기) 등을 다양한 체험활동을 하려는 가족 단위 방문객으로 붐볐다.

백두현 군수는 “나라와 백성을 위해서 최선을 다해 앞으로 나아간 이순신 장군의 리더십을 가슴 속에 되새기는 뜻깊은 축제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구성옥 기자 기사 더보기

newsmorning@daum.net

많이 본 뉴스

정치의회

자치행정

조선경제

문화예술

이슈/기획

우리동네

길따라칠백리

바다와 맞닿은 섬 '비금도'

비금도(飛禽島)의 자연은 일상에 지친 모두에게 여유와 활력을 제공했다. 지난 15일 마암사랑산악회(사…

  1. [고성] ‘적멸보궁’ 서 ‘연꽃석물’ 발굴
  2. [산행일기] 비움을 밟고 오르다
  3. [사진] 지리산 옻 진액 채취

일상에서

거제산 한라봉 등 만감류 선물용으로 인기

깨끗한 자연환경과 아름다운 해안절경으로 유명한 거제에서 본격적으로 만감류가 수확되고 있다. 거제 특산…

  1. 한국의 마터호른 거류산 가을산행 어때요
  2. [산행일기] 물기 마르지 않은 단풍잎
  3. 분단의 아픔 간직한 ‘돌아오지 않는 다리’

기사 목록

모닝뉴스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