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韓, 5월 수주량 1위...LNG운반선 발주세 지속
전세계 발주량 60% 수주...2월 이후 中 제치고 1위 탈환
작성 : 2019년 06월 11일(화) 15:00 가+가-
영국의 조선해운시황 분석기관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올해 5월 한국 조선사들이 전세계 선박 발주량 106만CGT(34척) 중 64만CGT(16척) 60%를 수주하며 27만CGT(8척) 26% 수주에 그친 중국을 제치고 1위를 차지했다.

올해 1~5월 누계 발주량은 작년 같은 기간 발주량(1,522만CGT)의 3분의 2수준으로 집계됨. 한국 조선사들의 주력 건조 선종인 대형 LNG운반선은 작년과 같은 수준으로 발주가 이어지고 있으나 유조선(VLCC), 벌크선(Capesize)은 작년과 비교해 큰 폭으로 감소했다.

선박 발(수)주량

2019년 5월 한달간 전세계 선박 발주량은 106만CGT(34척)를 기록했으며, 이 중 한국이 64만CGT(16척)를 수주하면서 27만CGT(8척)를 수주한 중국을 제치고 1위를 차지했다. 일본은 6만CGT(3척)를 수주하며 뒤를 이었다.

올해 1~5월 누계 수주 실적은 중국이 406만CGT(166척) 43%, 한국 283만CGT(63척) 30%, 이탈리아 111만CGT(14척) 12%, 일본 86만CGT(46척) 9% 순이다.

올해 5월 전세계 발주량은 지난달 144만CGT(49척)에 비해 26% 감소했으며, 최근 3년간 1~5월 누계 선박 발주량은 2017년 904만CGT → 2018년 1,522만CGT(68%↑) → 2019년 941만CGT(38%↓)를 기록했다.

올해 1~5월 누계 발주량을 선종별로 살펴보면, LNG운반선(14만㎥ 이상)은 181만CGT(21척)를 나타내며 작년(182만CGT, 21척) 수준 만큼의 발주가 이어지고 있으나, 컨테이너선(1만2000TEU 이상) 발주는 작년(90만CGT, 16척) 같은 기간의 3분의 2 수준인 57만CGT(10척)를 나타냈음. 가장 큰 폭으로 줄어든 선종은 초대형 유조선(VLCC, Very Large Crude Carrier)과 벌크선(Capesize)으로 작년 대비 각각 117만CGT(73%↓), 96만CGT(51%↓) 감소한 43만CGT(10척)와 92만CGT(27척)를 기록했다.

수주잔량

올해 5월말 전세계 수주잔량은 4월말 대비 138만CGT 감소한 8047만CGT를 나타냈다.

지난달과 비교해 한국은 비슷한 수준(5천CGT 감소)을 유지한 반면, 중국은 64만CGT, 일본 56만CGT 각각 감소했다.

국가별 수주잔량은 중국 2947만CGT(37%)에 이어, 한국 2112만CGT(26%), 일본 1409만CGT(18%) 순이다.

선가추이

5월 클락슨 신조선가지수(Newbuilding Price Index)는 지난달과 동일한 131포인트를 기록했다.

선종별 선가 추이를 살펴보면 유조선(VLCC)은 지난달과 동일한 9300만 달러를 기록했으며, 컨테이너선(1만3000~1만4000TEU)은 지난달 보다 50만 달러 떨어진 1억 1150만 달러를 나타냈다.

LNG운반선은 지난달 보다 50만 달러 상승한 1억 8550만 달러를 기록하며 지난해 2월 최저점(1억 8000만 달러)을 보인 후 지속 상승 중이다.
이회근 기자 기사 더보기

newsmorning@daum.net

많이 본 뉴스

정치의회

자치행정

조선경제

문화예술

이슈/기획

우리동네

길따라칠백리

바다와 맞닿은 섬 '비금도'

비금도(飛禽島)의 자연은 일상에 지친 모두에게 여유와 활력을 제공했다. 지난 15일 마암사랑산악회(사…

  1. [고성] ‘적멸보궁’ 서 ‘연꽃석물’ 발굴
  2. [산행일기] 비움을 밟고 오르다
  3. [사진] 지리산 옻 진액 채취

일상에서

거제산 한라봉 등 만감류 선물용으로 인기

깨끗한 자연환경과 아름다운 해안절경으로 유명한 거제에서 본격적으로 만감류가 수확되고 있다. 거제 특산…

  1. 한국의 마터호른 거류산 가을산행 어때요
  2. [산행일기] 물기 마르지 않은 단풍잎
  3. 분단의 아픔 간직한 ‘돌아오지 않는 다리’

기사 목록

모닝뉴스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