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윤부원 거제시의원, "조선업 훈련생 거제시 아닌 국가가 지원해야"
작성 : 2019년 11월 15일(금) 15:54 가+가-
조선업 훈련기간 입소 훈련생에게 21억5300만 원을 투입하겠다는 거제시의 업무보고에 윤부원 거제시의원이 "국가가 할 일을 왜 거제시가 하려고 하느냐"고 지적했다.

훈련생들이 거제시민으로 국한되는 것이 아닌데 거제시가 예산을 투입 하는게 맞지 않다는 취지다.

거제시는 내년 1월부터 12월까지 '거제시 일자리 창출 지원에 관한 조례'를 근거로 조선업 훈련기관에서 교육받는 훈련생에게 매달 80만 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고용노동부가 지급하는 20만 원의 훈련수당까지 더해지면 훈련생들에게 지원되는 액수는 100만 원에 달한다.

올해는 고용위기지역으로 지정되면서 고용노동부가 훈련수당 40만 원을 지원해 거제시는 매달 60만 원만 지원하면 되지만 내년까지 고용위기지역이 연장된다는 보장도 없다.

훈련 기간은 2~3개월이고 대상은 전국이다.

윤 의원은 "거제시민을 대상으로 훈련하는게 아니라 조선업 관련 인재를 육성하는 사업은 정부가 해야할 사업"이라며 "대승적 차원에서 거제시 정책이 잘못됐다는 것은 아니지만 조선업위기지역이고 세수마저 줄어든 상황에 거제시비를 들여 타지역 근로자들을 교육시킬 필요가 있느냐"고 지적했다.

윤 의원은 직업훈련원은 국가가 해야 할 장려사업이고 지자체는 어떻게 사람을 들여올 것인지 고민해야 한다고 정의했다.

주로 객지에서 활동중인 고 기능자(기술자)들을 거제로 초대하는 게 옳다고 판단했다.

훈련원 수료생들의 거제지역 취업 여부에 대한 우려도 표했다. 거제시가 훈련생들의 편의를 고려해 예산을 투입한다고 결정했지만 거제지역 업체 취업률로 이어질지는 미지수라는 관측이다.

거제시 관계자는 "조선업 관계자들을 만나면 항상 기술력을 갖춘 인력이 부족하다는 하소연이 나오고 있다"며 "고용노동부를 찾아가 상황을 설명하고 지원을 받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내달 거제시의회에서 내년도 예산안 심의가 열린다. 윤 의원은 조선업 훈련생 지원비를 거제시가 지원하는게 맞는지에 대해 다시 한번 거론할 예정이다.
조형록 기자 기사 더보기

whwndrud11@naver.com

많이 본 뉴스

정치의회

자치행정

조선경제

문화예술

이슈/기획

우리동네

거제시민을 위한 거리 낭만 버스킹 성료

거제시민을 위한‘거리 낭만 버스킹’이 지난달 30일 신현농협 본점 앞에서 오후 6시부터 두시간 공연을 마지막…

  1. 거제 둔덕 청정 미나리 첫 출하 판매
  2. 거제해양관광개발공사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
  3. 거제 여성축구 첫 우승 ‘호연지기’

길따라칠백리

거제의 절경 쪽빛바다 버스’타고 누린다

거제시는 지난 여름부터 주요 명산과 관광지를 경유하는‘쪽빛바다 버스’를 운행하고 있다. 쪽빛바다 버스는…

  1. 바다와 맞닿은 섬 '비금도'
  2. [고성] ‘적멸보궁’ 서 ‘연꽃석물’ 발굴
  3. [산행일기] 비움을 밟고 오르다

일상에서

거제산 한라봉 등 만감류 선물용으로 인기

깨끗한 자연환경과 아름다운 해안절경으로 유명한 거제에서 본격적으로 만감류가 수확되고 있다. 거제 특산…

  1. 한국의 마터호른 거류산 가을산행 어때요
  2. [산행일기] 물기 마르지 않은 단풍잎
  3. 분단의 아픔 간직한 ‘돌아오지 않는 다리’

기사 목록

모닝뉴스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