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거제시, 내년 4월 노동자 작업복 공동세탁소 추진
조선업 노동자 작업복, 해결 방안 열려
작성 : 2020년 07월 30일(목) 11:25 가+가-
거제시(시장 변광용)는 열악한 노동환경의 조선소 사외협력사 노동자들의 복리 증진을 위해 작업복 전용 공동세탁소 설치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조선업에 종사하는 현장 노동자들은 각종 분진, 화학물질 등에 노출되어 작업복이 심하게 오염되는 경우가 많아 사업주가 세탁시설 및 건조시설을 설치하도록 규정하고 있으나, 대부분 영세 사외협력사는 여건상 세탁시설을 갖추지 못하고 있어 노동자들은 작업복 세탁을 개인적으로 처리함으로써 일반 세탁물과 교차 오염의 문제 등을 감수해 오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따라 거제시에서는 영세 사업주 부담을 경감시키고 노동환경 개선을 통해 노동자의 복리증진에 기여코자 사외협력사 노동자 작업복 전용 공동세탁소를 설치 운영하기로 했다.

시는 세탁소 설치 재원조달을 위해 행정안전부에서 주관하는 주민생활 혁신사례 확산사업(적극행정)에 선정되어 특별교부세 3천만 원을 확보했다.

이와 함께 변광용 시장은 경남도에서 주관한 노동자 작업복 공동세탁소 설치·지원 업무협약에 참석하여 LG전자에서 세탁기와 건조기를, NH농협과 경남은행에서 수거·배송 차량 1대를 각각 지원 받게 되었다.

향후 거제시는 세탁소 건립에 필요한 예산을 확보하여, 올 해 연말까지 세탁소 신축에 따른 실시설계와 건축허가 등 행정절차를 마무리하고 내년 4월부터 운영에 들어갈 예정이며, 노사민정 협의회, 사외협력사 수요조사 등 의견수렴 과정을 거쳐 운영계획을 확정한 후, 지역자활센터 취약계층 일자리창출사업으로 수거 → 세탁→ 배송의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변광용 시장은 “노동자 작업복 공동세탁소 사업은 장기적인 조선업 불황으로 지역경제가 침체된 상황이지만 노사민정 협업을 통한 상생의 기틀을 마련하는 좋은 사례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보다 나은 노동환경을 제공하고 노사 간 화합문화를 조성하는데 시 차원의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반지연 기자 기사 더보기

newsmorning@daum.net

많이 본 뉴스

정치의회

자치행정

조선경제

문화예술

이슈/기획

우리동네

길따라칠백리

거제의 절경 쪽빛바다 버스’타고 누린다

거제시는 지난 여름부터 주요 명산과 관광지를 경유하는‘쪽빛바다 버스’를 운행하고 있다. 쪽빛바다 버스는…

  1. 바다와 맞닿은 섬 '비금도'
  2. [고성] ‘적멸보궁’ 서 ‘연꽃석물’ 발굴
  3. [산행일기] 비움을 밟고 오르다

일상에서

거제산 한라봉 등 만감류 선물용으로 인기

깨끗한 자연환경과 아름다운 해안절경으로 유명한 거제에서 본격적으로 만감류가 수확되고 있다. 거제 특산…

  1. 한국의 마터호른 거류산 가을산행 어때요
  2. [산행일기] 물기 마르지 않은 단풍잎
  3. 분단의 아픔 간직한 ‘돌아오지 않는 다리’

기사 목록

모닝뉴스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