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대권행보 정세균, 부산・경남 민심을 듣다
정세균 전 총리, 25일 봉하마을 참배
작성 : 2021년 04월 24일(토) 21:12 가+가-
정세균 전 국무총리는 오는 25일 경남 김해 봉하마을 참배를 시작으로 창원, 부산 지역을 방문해 국민들의 다양한 목소리를 경청하고, 지역 현안을 직접 들을 예정이다. 지난 16일에는 총리사임 후 첫 공식 일정으로 김대중 전 대통령의 일산 사저를 찾은 바 있다.

정 전 총리는 25일 오전 봉하마을을 방문해 故노무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한다. 이 날 송기인 신부와 면담 할 예정이며, 권양숙 여사를 예방 후, 김경수 지사와 함께 오찬을 진행한다.

이 후에는 창원으로 이동해 시내 중심가를 직접 걷고 지역 주민들을 찾아뵐 예정으로, 특히 창원 시내 걷기 행사에서는 시민들과의 게릴라 데이트 형식으로 국민의 목소리를 직접 ”듣고 보는” 소통의 기회를 늘려나간다는 계획이다.

다음날인 26일에는 부산상공회의소에서 장인화 회장과 더불어 상공회의소 회원들과 경제문제, 일자리문제, 지역 현안 문제에 대해 심도 깊은 대화를 나눈 이후, 부산항연안여객 터미널에서 항만노동조합과 간담회를 진행하고, 해운노동조합 현장에 방문해 연속 간담회도 진행한다. 이번 간담회는 갈수록 어려워지는 항만, 해운산업에 대한 현안과 방안을 논의함으로써, ‘경제전문가’라는 본인의 이미지를 부각시킬 계획이다.

끝으로 해운대를 기점으로 부산 시내를 걷고 국민과의 스킨십을 최대한 늘려나갈 계획으로 알려졌다. 이번 지역 일정은 부산·경남을 시작으로, 대구·경북에 이어 호남을 방문할 예정이다.

정 전 총리는 지난 1995년 김 전 대통령의 제안으로 정계에 입문한 뒤, 노무현 정부 시절 여당 원내대표와 당 대표, 산업부 장관을 역임했다.

문재인 정부에서는 두 번째 총리로 재임했다. 총리 취임 6일 만에 코로나19 첫 국내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총리 재임 기간 동안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장을 겸임했다.
오정미 기자 기사 더보기

newsmorning@daum.net

많이 본 뉴스

정치의회

자치행정

조선경제

문화예술

이슈/기획

우리동네

길따라칠백리

거제의 절경 쪽빛바다 버스’타고 누린다

거제시는 지난 여름부터 주요 명산과 관광지를 경유하는‘쪽빛바다 버스’를 운행하고 있다. 쪽빛바다 버스는…

  1. 바다와 맞닿은 섬 '비금도'
  2. [고성] ‘적멸보궁’ 서 ‘연꽃석물’ 발굴
  3. [산행일기] 비움을 밟고 오르다

일상에서

기사 목록

모닝뉴스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