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거제시, 지심도 관광객 맞이 준비 ‘한창’
뉴노멀 시대 생태 관광섬으로 발돋움
작성 : 2021년 11월 19일(금) 10:29 가+가-

지심도 선착장 벽화.

거제시(시장 변광용)가 위드 코로나 시대에 대비, 매년 12월에서 5월까지 인 동백꽃 개화시기에 맞춰 동백섬으로 유명한 지심도에 쾌적하고 아름다운 환경을 조성함으로써 관광객 맞이에 철저한 준비를 하고 있다.

거제시 관광과는 지심도 환경 개선을 위해 휴게소 리모델링, 선착장 주변 쓰레기, 폐건설자재, 탈색된 벽화 등에 대하여 이달 정비를 완료했다. 시는 방치된 지심도 전망대에 대해서도 12월경 보수를 완료하고, 향후 지심도의 자연, 역사자원을 활용한 체험 공간을 조성하여 스토리가 흐르는 탐방로를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스토리가 흐르는 탐방로는 총 다섯 마당 이야기로 각 마당을 연결해주는 4가지 길 [평화에 스미는 길(자연), 학교가는 길, 동백에 물드는 길, 평화에 스미는 길(역사)]로 구성되어 있으며, 앞으로 국·도비를 확보하여 조성 될 계획이다.

거제시 관계자는 “앞으로도 바다의 국립공원이 지심도를 찾는 관광객들에게 쾌적하고 아름다운 환경을 제공함으로써, 육지 일상의 피곤함이 힐링 될 수 있는 생태 관광섬으로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심도는 최근 코로나로 올해 3만 5천명 정도 방문하였으나, 해마다 10만명 이상 관광객이 방문하는 거제시의 주요 관광지점 중 하나이다.
오정미 기자 기사 더보기

newsmorning@daum.net

많이 본 뉴스

정치의회

자치행정

조선경제

문화예술

이슈/기획

우리동네

길따라칠백리

거제의 절경 쪽빛바다 버스’타고 누린다

거제시는 지난 여름부터 주요 명산과 관광지를 경유하는‘쪽빛바다 버스’를 운행하고 있다. 쪽빛바다 버스는…

  1. 바다와 맞닿은 섬 '비금도'
  2. [고성] ‘적멸보궁’ 서 ‘연꽃석물’ 발굴
  3. [산행일기] 비움을 밟고 오르다

일상에서

기사 목록

모닝뉴스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