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백두현 군수, 의회에 ‘행정-의회 가교역할’ 정무보좌관 추천 제안
행정과 의회 갈등, 정무보좌관을 통해 “소통·의논하며 상호 간 불신 없애자”
작성 : 2021년 11월 24일(수) 10:08 가+가-
백두현 고성군수가 고성군의회와 갈등을 해소하기위해 행정과 의회의 가교역할을 맡을 정무보좌관을 추천해줄 것을 의회에 제안했다.

그는 “고성은 워낙 부족한 것이 많았고 군민들이 바라보는 행정의 신뢰는 크게 높지 않아 더 많은 예산, 더 많은 공모사업 선정으로 부족함 없는 고성을 만들려고 최선을 다해왔다”고 말했다.

이어 “투명함과 공정함, 군민 중심의 행정을 통해 행정의 신뢰도를 높이려고 노력해왔다”면서 “지금 생각해보면 앞만 보고 달려오는 과정에서 의회까지 세심히 챙기지 못한 부분도 있는 것 같다”고 했다.

백 군수는 “내년 6월 임기를 마치는 그때까지 정무보좌관을 통해 소통하고 의논하면 상호 간의 불신이 없어지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정무보좌관 추천을 제안하는 이유를 설명했다.

이와 함께 수의계약과 관련해 지난 17일 동생 건에 대해 감사원에 감사를 요청했고 문제가 있다면 그 결과에 대해서도 책임을 지겠다고 강조했다.

또한, 의원들에게는 감사원의 감사 결과가 나올 때까진 고성군 발전을 위해 함께 노력해줄 것을 호소했다.

한편, 백두현 군수는 의회와의 갈등이 계속되자 의회에 간담회를 공식적으로 요청했고 지난 16일 고성군의회에서 비공개로 간담회를 가졌다.

당시에는 군민만을 바라보고 함께 잘하자는 것에는 합의했으며, 이후 다시 소통의 자리를 가지기로 했다.
반지연 기자 기사 더보기

newsmorning@daum.net

많이 본 뉴스

정치의회

자치행정

조선경제

문화예술

이슈/기획

우리동네

길따라칠백리

거제의 절경 쪽빛바다 버스’타고 누린다

거제시는 지난 여름부터 주요 명산과 관광지를 경유하는‘쪽빛바다 버스’를 운행하고 있다. 쪽빛바다 버스는…

  1. 바다와 맞닿은 섬 '비금도'
  2. [고성] ‘적멸보궁’ 서 ‘연꽃석물’ 발굴
  3. [산행일기] 비움을 밟고 오르다

일상에서

기사 목록

모닝뉴스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