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1인당 교통혼잡비용 부산시 광역시 중 최고
교통혼잡 비용 절감을 위한 도로신설, 확장에 필요한 국비확보 가시화
작성 : 2016년 04월 18일(월) 10:14 가+가-
부산시는 국토교통부의 도심내 극심한 교통정체 해소를 위한 ‘제3차 대도시권 교통혼잡도로’ 사업에 엄궁대교, 만덕~센텀간 지하고속화 도로 등 5개 사업이 지정됐다고 18일 밝혔다.

부산은 서울을 포함한 7대 특·광역시 중 1인당 교통혼잡비용이 가장 높은 도시이다.

이번에 지정된 ‘대도시권 교통 혼잡도로’는 △서부산권의 심각한 교통난 해소를 위해 반드시 필요한 엄궁~대저 에코델타시티를 연결하는 ‘엄궁대교(L=3.0km)’ △서부산권과 동부산권을 연결하는 ‘만덕~센텀간 지하고속화 도로(L=8.4km)’ △동래와 연제를 연결하는 ‘삼화맨션앞 교차로~과정로간 온천천 횡단교량(L=0.4km)’ △영도 동삼혁신도시와 태종대의 교통정체 해소를 위한 ‘봉래산 터널(L=3.1km)’ △전포로의 극심한 교통정체의 주원인인 ‘문전교차로의 입체화 시설(지하차도L=0.28km)’사업이다.

‘대도시권 교통 혼잡도로’로 지정이 되면 총공사비의 50%가 국가에서 지원(약 2,951억 원)되어 우리시 재정건전성 확보에 큰 도움이 된다.

이번 국토교통부의 ‘대도시권 교통 혼잡도로 지정’은 전국 6대 광역시 총 15개 사업 중 부산 5개 사업으로 전체 예산 약49%를 차지한다. 그 중 ‘문전교차로의 입체화 시설’ 사업은 전국에서 유일하게 운영체계 개선사업으로 지정됐다.

부산시 관계자는 “국고보조사업으로 ‘대도시권 교통 혼잡도로’사업이 완료되면 동·서부산권을 연결하는 내부순환도로망이 구축되고 만성적인 교통체증을 보이고 있는 낙동강 횡단 교량과 만덕로의 교통체증 해소 및 물류비용 절감으로 국가경쟁력 향상과 지역주민의 오랜 숙원사업이 해소되리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오정미 기자 기사 더보기

news@morningnews.co.kr

많이 본 뉴스

정치의회

자치행정

조선경제

문화예술

이슈/기획

우리동네

길따라칠백리

일상에서

기사 목록

모닝뉴스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