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김범준, "2032년 거제엑스포 추진하겠다"
작성 : 2019년 10월 01일(화) 16:52 가+가-
김범준 거제정책연구소장이 1일 오전 11시 거제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032년 거제엑스포를 추진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2027년 엑스포 유치가 거제시의 미온적 대처와 의지 부족으로 무산됐기 때문에 5년 뒤인 2032년 엑스포 유치에 도전하겠다는 입장이다.

김 소장은 거제 미래를 위해 반드시 국제대회가 유치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소장은 자신들의 공약을 스스로 파기하고 거제의 당면 현안들에 대해 아무런 해결책을 제시하지 못하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거제지역위원회와 민주당 소속 시의원들의 각성도 촉구했다.

정치문화를 바꿔 정치적 문제 해결을 위해 앞장서겠다는 각오도 보였다.

전라남도가 2032년 거제엑스포 유치를 준비중이듯 타도시와 경쟁이 불가피하기 때문에 자신이 끝까지 유치를 위해 노력하겠다는 입장이다.

김 소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도 변광용 거제시장과 대립각을 세웠다.

변 시장이 거제 엑스포를 추진하겠다는 공약을 스스로 깨고도 공식 석상(거제시의회 본회의장)에서 거짓말을 했기 때문에 사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소장은 이날 오전부터 변 시장의 사과를 촉구하며 시청앞 집회를 진행중이며, 이번주까지 사과하지 않을 경우 더욱 강하게 대응하겠다는 입장이다.

김 소장은 "변 시장이 초등학교 도덕 교과서에 나오는 약속이라는 단어를 너무 쉽게 생각한다"며 "엑스포 공략 파기는 거제시민을 우롱한 처사이기 때문에 변 시장의 공식사과를 촉구한다"고 말했다.

한편 김 소장이 변 시장과 지역 더불어민주당 소속 정치인들과 대립각을 세우자 일각에서는 내년 총선을 염두에 둔 '노이즈 마케팅'이 아니냐는 우려섞인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조형록 기자 기사 더보기

whwndrud11@naver.com

많이 본 뉴스

정치의회

자치행정

조선경제

문화예술

이슈/기획

우리동네

길따라칠백리

거제의 절경 쪽빛바다 버스’타고 누린다

거제시는 지난 여름부터 주요 명산과 관광지를 경유하는‘쪽빛바다 버스’를 운행하고 있다. 쪽빛바다 버스는…

  1. 바다와 맞닿은 섬 '비금도'
  2. [고성] ‘적멸보궁’ 서 ‘연꽃석물’ 발굴
  3. [산행일기] 비움을 밟고 오르다

일상에서

거제산 한라봉 등 만감류 선물용으로 인기

깨끗한 자연환경과 아름다운 해안절경으로 유명한 거제에서 본격적으로 만감류가 수확되고 있다. 거제 특산…

  1. 한국의 마터호른 거류산 가을산행 어때요
  2. [산행일기] 물기 마르지 않은 단풍잎
  3. 분단의 아픔 간직한 ‘돌아오지 않는 다리’

기사 목록

모닝뉴스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