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바이올리니스트 이진 가을을 담는다
13일 거제문예회관, 30일에는 부산 금정문화회관서 연주회
작성 : 2019년 11월 04일(월) 20:27 가+가-

포스터.

거제시교항악단 악장 이진 바이올리니스트 리사이틀이 거제와 부산에서 열린다.

오는 11월 13일 오후 7시30분 거제문화예술회관 소극장과 11월 30일 오후 6시 부산금정문화회관 소극장에서 열리는 이진 바이올린 리사이틀에서는 미 제2뉴잉글랜드 악파의 마지막 일원이었으며 유일한 여성 작곡가였던 에이미 비치의 음악 세계(Romance for Violin and Piano in A Major Op. 23)를 선보인다.

이밖에도 슈베르트의 환상곡, 그리그의 바이올린 소나타 3번, 파가니니의 바이올린 협주곡 제2번 3악장 ‘라 캄파넬라’를 들려준다.

이진은 이번 리사이틀에서 피아니스트 안경은과 첼리스트 조경진과도 협연한다. 안경은 피아니스트는 예원학교와 서울예고를 졸업하고 독일에서 수학했으며 지난 2006년부터 3년간 이탈리아 아미아타 피아노 페스티발 연주자로 초청되기도 했다.

독일 빌라무지카 음악재단 장학생을 지낸 그녀는 지금도 현란하면서도 섬세한 완성 속에 빨려들어가는 듯한 흡입력, 깊이 있고 강력하면서 열정적인 표현력을 지닌 연주자로 음악평론가들의 찬사를 받고 있다.

부산예고를 졸업하고 미국 뉴욕 맨하탄 음대를 졸업한 첼리스트 조경진도 이번 이진 리사이틀을 통해 관객들과 호흡한다.

팸플릿.

그는 고성음악고등학교와 서울외국인학교에 출강하고 있다.

이진은 부산예고와 신시내티 음대, 인재대 대학원을 졸업했으며 부산 로얄필하모니 수석단원, GM그룹 대표, LIKE 앙상블 리더를 맡고 있다.

거제에서 현악전문학원을 운영하며 후진양성에 심혈을 기울여온 그녀는 매년 거제와 부산에서 독주회를 열고 있다.

지난해에는 파리시향 수석 플루티스트 뱅상루카스와 함께하는 실내악 연주회 듀오로 나서 그녀의 수준 높은 음악적 감성을 유감없이 선 보이는 등 클래식 부흥을 위해 애쓰고 있는 거제를 대표하는 바이올리니스트이다.
모닝뉴스 기자 기사 더보기

newsmorning@daum.net

많이 본 뉴스

정치의회

자치행정

조선경제

문화예술

이슈/기획

우리동네

거제시민을 위한 거리 낭만 버스킹 성료

거제시민을 위한‘거리 낭만 버스킹’이 지난달 30일 신현농협 본점 앞에서 오후 6시부터 두시간 공연을 마지막…

  1. 거제 둔덕 청정 미나리 첫 출하 판매
  2. 거제해양관광개발공사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
  3. 거제 여성축구 첫 우승 ‘호연지기’

길따라칠백리

거제의 절경 쪽빛바다 버스’타고 누린다

거제시는 지난 여름부터 주요 명산과 관광지를 경유하는‘쪽빛바다 버스’를 운행하고 있다. 쪽빛바다 버스는…

  1. 바다와 맞닿은 섬 '비금도'
  2. [고성] ‘적멸보궁’ 서 ‘연꽃석물’ 발굴
  3. [산행일기] 비움을 밟고 오르다

일상에서

거제산 한라봉 등 만감류 선물용으로 인기

깨끗한 자연환경과 아름다운 해안절경으로 유명한 거제에서 본격적으로 만감류가 수확되고 있다. 거제 특산…

  1. 한국의 마터호른 거류산 가을산행 어때요
  2. [산행일기] 물기 마르지 않은 단풍잎
  3. 분단의 아픔 간직한 ‘돌아오지 않는 다리’

기사 목록

모닝뉴스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