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극단예도 4월 제40회 경상남도 연극제 참가작 ‘언니와 나’ 공연
거제문화예술회관 소극장 오는 4월 7일과 8일 저녁 7시30분
작성 : 2022년 03월 04일(금) 12:34 가+가-

언니와 나 포스터.

극단예도와 거제문화예술회관이 공동 주최, 주관하는 연극 “언니와 나”가 오는 4월 7일(목), 8일(금) 이틀간 거제문화예술회관 소극장에서 올려진다.

연극 “언니와 나”는 극단예도의 단원이자 대한민국연극제에서 희곡상을 다수 수상한 이선경 작가가 쓴 신작이다.

아동학대로부터 딸을 지키고자 했던 엄마, 아빠의 이야기를 보여주고 있다. 극단 예도는 제40회 경상남도연극제에 2020년에 초연되었던 “크라켄을 만난다면”을 참가하려 했으나 지난해 창작 초연되었던 “언니와 나”가 작품의 완성도와 이 시대에 전하고자 하는 메시지가 분명하여 단원들의 요청으로 올해 함안에서 열리는 제40회 경상남도 연극제에 참가하게 됐다.

이선경 작가는 “아동학대와 폭력이라는 무거운 주제를 감히 이렇게 풀어내도 되는지 걱정스러웠고 누구에게 전하고 싶은 메시지인지를 생각하면 어지럽고 막막했다”라며 “이렇게 다시 무대에 올리게 되었음에 감사한다”라고 전했다.

이번 공연은 대한민국연극제에서 연출상, 희곡상, 연기상 등 다수 수상하며 뛰어난 연극적 감각과 시의성 있는 연출력을 보여주고 있는 이삼우 상임연출이 연출을 맡았으며, 이 밖에도 맹혜영 피아니스트, 김동찬 첼리스트와 함께 라이브 연주로 드라마의 깊이를 더했다.

지난해 공연을 관람한 한 블로거는 “어제의 감동과 여운에 가슴 한켠이 아릿아릿 하네요. 90분 공연 내내 눈을 떼지 못하였습니다. 무대, 조명, 연기, 연출, 음악 어느 하나 빠지지 않았거든요” 라고 말했다.

이삼우 연출은 “어떻게 하면 우리 아이들이 안전한 세상을 만들 수 있을지. 어떻게 하면 우리 아이들이 행복한 세상이 될 수 있을지 세상에 질문을 던지고 싶었다. 우리는 아이들을 안전하게 키우고 싶지만, 부모가 되어도 서툴다. 그 서툰 엄마와 아빠의 이야기”라고 전했다.

공연은 유료이며 1만 5000원 (조기예매 1만원)이다.
서혜림 기자 기사 더보기

newsmorning@daum.net

많이 본 뉴스

정치의회

자치행정

조선경제

문화예술

이슈/기획

우리동네

길따라칠백리

일상에서

기사 목록

모닝뉴스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