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윤태억의 나무이야기] 찔레꽃 붉게 …
작성 : 2015년 05월 27일(수) 09:35 가+가-

찔레꽃

요즈음 어디를 가나 싶게 볼 수 있는 나무입니다.

차를 타고 지나가면서도 향기를 느낄 수 있을 정도로 향기가 좋은 나무입니다.

찔레꽃을 볼 때 마다 “찔레꽃 붉게 피~는 남쪽나라 내 고향” 으로 시작하는 백난아의 찔레꽃은 트로트의 백미로 불리며 지금도 명곡으로 평을 하고 있는 노래입니다

이 노래는 일제강점기인 1940년에 발표된 노래로 일제의 압박과 핍박을 피해 북간도로 이주한 나라 잃은 백성과 독립투사들이 조국과 고향을 그리워하며 부른 노래로 알려져 있습니다.

​누구나 의심을 가지는 가사의 부분이 "찔레꽃 붉게 피는…" 의 가사인데 그것은 찔레꽃은 처음에 약간의 붉은 색이 도는 꽃도 있지만 피고나면 이내 흰색으로 변하는 것이 찔레꽃이라 의심을 가질 수 밖에 없다고 생각합니다.

찔레꽃의 가사를 쓴 김영일 선생은 섬마을의 해변 가에 피어나는 해당화를 보곤 찔레꽃이라 여겨 노랫말을 지었을 가능성이 있습니다.

가사를 쓸 당시에는 찔레꽃은 또 다른 해당화의 이름임을 모르고 적었을 수 있었을 겁니다.

김영일 선생이 식물학자가 아닌 다음에야 누구나 쉽게 부르는 대표적 명사를 생각 했을 테니 말입니다.
찔레꽃

“찔레꽃 붉게 피는 남쪽나라 내 고향…” 의 구절은 해당화가 붉게 피어나는 제주도의 어느 마을을 묘사한 내용이 아닐까라는 생각을 해봅니다.

실제 찔레꽃이 아니라 해당화가 찔레꽃으로 바뀌어 불린다면 붉게 피어나는 말과도 사실 일치되는 대목입니다.

그런데 실제로도 남쪽의 섬사람들 사이에서는 해당화를 큰 찔레꽃 또는 홍 찔레꽃으로 부르는 경우가 있답니다.

주로 씨앗으로 번식하지만 특별한 경우가 아니면 번식하지 않으며 장미접목을 위한 대목으로 사용됩니다.

(문의 : 나무천지식물원 010-3085-1026)
찔레꽃

모닝뉴스 기자 기사 더보기

news@morningnews.co.kr

많이 본 뉴스

정치의회

자치행정

조선경제

문화예술

이슈/기획

우리동네

길따라칠백리

공곶이, 수선화로 봄맞이 준비 한창

거제시는 거제관광 9경의 하나의 공곶이 수선화 관리에 한창이다. 작년, 수선화로 유명한 공곶이 수목원…

  1. [구성옥의 산행일기] 거류산성
  2. 거제섬 &섬길 14길 완주하다
  3. 거제의 절경 쪽빛바다 버스’타고 누린다

일상에서

산행은 늘 가슴을 뛰게 한다

등산은 스트레스 해소와 노폐물 배출에도 좋다. 산행은 늘 가슴을 뛰게 한다. 오르막길은 심장으로 오르고…

  1. [구성옥의 산행일기] 거류산의 명암
  2. 하늘 위로 날아올라 …꿀벌의 사랑
  3. 〔구성옥의 산행일기〕자연이 정해준 색깔

기사 목록

모닝뉴스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