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구성옥의 산행일기] 동행
작성 : 2018년 01월 16일(화) 18:21 가+가-
대자연의 마법에 취했다.

무술년(戊戌年) 새해를 맞아 필자는 조금 남다르게 한 해를 보내고 있다.

하얗게 입김이 나오는 아침.

푸른 계절엔 이파리에 가려져 볼 수 없었던 풍경 하나 하나가 서늘한 제 자태를 드러낸다.
이 겨울 산(山) 들머리 잎 진 나뭇가지에서 작고 예쁜 새가 자꾸 ‘소리’를 낸다.

사회생활을 하면서 사귄 동생뻘 되는 이와 로타리 대피소(1335m)에 도착했다.
진눈개비가 조금 내리더니 얼마 후 함박눈이 내렸다.

자연은 시시각각 모습을 바꾼다.
필자는 교양을 함양할 목적으로 올해 3번째(1. 6. 13일) 지리산 표지석(1.5m) 옆에서 스스로를 수행했다.

영하 20도를 넘는 날도 종종 있다.
지리산정상은 타원형이다.
주변엔 나무가 없다.
자연이 안배한 풍광 전망대다.

산은 높이에 따라 각기 다른 모습을 선사한다.
저 멀리 눈으로 뒤덮인 설산들이 병풍처럼 버티고 서있다.
덕유산 하얀 눈 지대도 보인다.


정상(1915m)에 서서 숨을 길게 내쉬어 보았다.
가슴속 시름들이 입김 한 자락에 섞여 나오는 걸 확인할 수 있었다.
하얀 눈 위를 자박 자박 걷는 맛이 각별했다.

올라올 때 미쳐 다 못 본 그 눈꽃 내려갈 때 사진 한 컷을 찍어 이불(솜)에게 보내면 어떨까 생각해 봤다. 이 글을 읽고 있는 독자 중에 새해가 시작된 지 3일 만에 어긋난 계획에 좌절하고 있는 이도 있을 것이다.

너무 속상해 하지 말길 바란다.
2018년 새해는 단 한번이 아닐 수도 있다.
우선 다음 달 16일 설날이 있다.
음력으로 따지면 그날이 새해다.

아름다운 동행은 보폭의 크고 작음을 떠나서 함께한다는 것이다.
고독해 봐야 진짜 나를 찾을 수 있다.
구성옥 기자 기사 더보기

newsmorning@daum.net

많이 본 뉴스

정치의회

자치행정

조선경제

문화예술

이슈/기획

우리동네

거제시청 씨름단, 학산배 2체급 석권

지난 7일부터 13일까지 경북 김천시 김천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제15회 학산배 전국장사 씨름대회에서 거제시청 …

  1. 거제 신현농협 다문화여성대학 수료식
  2. 거제 청소년 자전거국토순례 600km 완주
  3. 거제동부중, 청룡기 축구대회 3위 입상

길따라칠백리

바다와 맞닿은 섬 '비금도'

비금도(飛禽島)의 자연은 일상에 지친 모두에게 여유와 활력을 제공했다. 지난 15일 마암사랑산악회(사…

  1. [고성] ‘적멸보궁’ 서 ‘연꽃석물’ 발굴
  2. [산행일기] 비움을 밟고 오르다
  3. [사진] 지리산 옻 진액 채취

일상에서

기사 목록

모닝뉴스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