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태풍 콩레이 거제는···가로수 뽑히고 입간판 날아가
오전 8시30분 통제 거가대교 12시30분 부터 통행 재개
작성 : 2018년 10월 06일(토) 11:24 가+가-

태풍 콩레이의 영향으로 피항 중인 어선들을 해경이 살피고 있다.

6일 오전 9시 거제를 통과한 25호 태풍 콩레이가 오전 11시께 동해상으로 빠져나갔다.

태풍의 직접 영향권에 들면서 많은 피해가 우려됐던 거제시는 태풍의 기세가 한풀 꺾이며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

오전 8시 40분부터 통제됐던 거가대교는 12시 30분부터 통행이 재개됐다.

거제는 비 보다는 강한 바람때문에 피해가 속출했다. 해상에는 7m가 넘는 파도가 덮쳤다.

거제 중심 시가지에는 10여개가 넘는 입간판이 날아가고 가로수도 쓰러졌다. 능포동에서는 태풍에 가로등이 꺽였고 거제 상동동의 한 아파트 단지는 오전 6시30분쯤 정전됐지만 한전에 의해 30분여만에 복구됐다.

sns 캡쳐

몇몇 수월, 상동 등 일부 침수구간도 발생했지만 다행히 큰 불편은 없었다. 해안 저지대도 만조시간을 지난탓에 빨리 물이 빠진 것으로 알려졌다.

한 빌라의 외벽이 무너지면서 차량을 덮쳐 파손되거나 방화문이 내려앉기도 했다. 강풍에 철재 대문이 떨어져나가는 사고도 일어났으며 공중전화 박스가 뜯겨나가기도 했다.

sns 캡쳐

이번 태풍의 강우량은 지난 5일 44mm와 6일 77mm를 합친 121mm이고, 바람은 최대 20m/s 평균 12m/s의 속도를 보였다.

거제시는 "이번 태풍으로 특히 해상가두리 등 양식장과 농작물 피해가 우려되는 상황"이라며 "태풍이 지나간 만큼 정확한 피해상황을 파악해 대처하겠다"고 밝혔다.
조형록 기자 기사 더보기

whwndrud11@naver.com

많이 본 뉴스

정치의회

자치행정

조선경제

문화예술

이슈/기획

우리동네

길따라칠백리

거제의 절경 쪽빛바다 버스’타고 누린다

거제시는 지난 여름부터 주요 명산과 관광지를 경유하는‘쪽빛바다 버스’를 운행하고 있다. 쪽빛바다 버스는…

  1. 바다와 맞닿은 섬 '비금도'
  2. [고성] ‘적멸보궁’ 서 ‘연꽃석물’ 발굴
  3. [산행일기] 비움을 밟고 오르다

일상에서

거제산 한라봉 등 만감류 선물용으로 인기

깨끗한 자연환경과 아름다운 해안절경으로 유명한 거제에서 본격적으로 만감류가 수확되고 있다. 거제 특산…

  1. 한국의 마터호른 거류산 가을산행 어때요
  2. [산행일기] 물기 마르지 않은 단풍잎
  3. 분단의 아픔 간직한 ‘돌아오지 않는 다리’

기사 목록

모닝뉴스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