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삼성중공업 올해 임금협상 타결
작성 : 2019년 09월 10일(화) 14:39 가+가-
삼성중공업이 올해 임금협상을 타결했다고 10일 밝혔다.

협상사안은 ▲기본급 1%, 정기승급 1.1% 인상 ▲임금타결 격려금 등 일시금 200만원 및 상품권 50만원 ▲정기상여금 600% 중 300%를 매월 25%씩 분할하기로 합의 등이다.

이 외에도 PI(목표인센티브)는 회사평가 및 경영목표 달성결과에 따라 지급, 근속 40주년 축하금 400만 원(2019년 근속 40년 대상부터), 경영상 필요시 신규채용 검토, 인위적 인력 구조조정 금지, 협력사 처우개선을 위해 노사간 노력, 배우자 출산휴가 5일→6일, 임금 타결시 특별휴무 1일 등도 합의됐다.

입금협상은 찬성 2244표(51%), 반대 2085표(48%)로 타결됐다.

노사간 협의내용에 김경습 삼성중공업 일반노조 위원장은 "임금협상은 잘된 부분이지만 협력사 처우개선에 대해서는 명확한 내용이 없다"며 강일남 삼성중공업 노동자협의회 위원장에게 실망감을 드러냈다.

김 위원장은 ▲노동갈취(체조·중례) ▲취업규제(1개월, 3개월) ▲일당공 퇴직금 편법 미지급 ▲4대 보험료 횡령 ▲여름휴가 무급 ▲설, 추석 상여급 미지급 ▲6개월미만 퇴사자 근무복, 안전화 공제 등 7가지 안건에 대한 처우개선을 요구했다.

강일남 삼성중공업 노동자협의회 위원장은 "이번 협상은 임금협상에 주안점을 둬 9가지 사안들에 대해 의논했다"며 "협력사 처우개선을 위해 노력하겠다는 내용이 의논됐고 재도약 실천 격려금(100만 원)은 전체 협력사에 근무 연한에따라 차등 지급하기로 협의했다"고 말했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임직원이 한마음으로 뜻을 모아 임금협상을 마무리했다"며 "수주 목표 달성과 생산 활동에 적극 매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조형록 기자 기사 더보기

whwndrud11@naver.com

많이 본 뉴스

정치의회

자치행정

조선경제

문화예술

이슈/기획

우리동네

길따라칠백리

바다와 맞닿은 섬 '비금도'

비금도(飛禽島)의 자연은 일상에 지친 모두에게 여유와 활력을 제공했다. 지난 15일 마암사랑산악회(사…

  1. [고성] ‘적멸보궁’ 서 ‘연꽃석물’ 발굴
  2. [산행일기] 비움을 밟고 오르다
  3. [사진] 지리산 옻 진액 채취

일상에서

거제산 한라봉 등 만감류 선물용으로 인기

깨끗한 자연환경과 아름다운 해안절경으로 유명한 거제에서 본격적으로 만감류가 수확되고 있다. 거제 특산…

  1. 한국의 마터호른 거류산 가을산행 어때요
  2. [산행일기] 물기 마르지 않은 단풍잎
  3. 분단의 아픔 간직한 ‘돌아오지 않는 다리’

기사 목록

모닝뉴스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