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강기윤, “자가격리자 5천 명 위치확인 안전보호앱 미설치
작성 : 2020년 09월 01일(화) 09:09 가+가-
국회 미래통합당 강기윤 의원(경남 창원시 성산구, 보건복지위원회 간사)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거나 의심 증상이 있는 자가격리자가 확진 판정 전 외부로 무단이탈하여 코로나를 확산시키는 사건이 잇달아 발생하고 있는 가운데, 방역당국이 자가격리자의 위치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도록 하는 ‘안전보호앱’을 설치하지 않은 자가격리자가 5216명에 달한다고 밝혔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강기윤 의원이 행정안전부의 자료를 조사 및 분석한 결과, 지난 8월 26일 18시 기준 코로나19의 의심 증상자 또는 확진자의 밀접접촉자 등 자가격리자는 국내 발생 3만 3552명, 해외 입국 3만 423명으로 총 6만 3975명이었으며, 이 중 안전보호앱을 설치하지 않은 자가격리자는 전체의 8.2%인 5216명인 것으로 확인됐다.

지역별로 보면 안전보호앱 설치율이 가장 낮은 곳은 제주(74.5%) 지역으로 나타났으며, 그다음은 서울(87.4%), 대구(88.6%), 인천(89.9%), 경남(91%) 등 순이었다. 모든 자가격리자가 안전보호앱을 설치한 지자체는 충남(100%)이 유일했다.

이처럼 자가격리자가 안전보호앱을 설치하지 않을 경우 지자체 등의 방역당국이 하루에 2회 이상 유선 전화로 위치 등의 방역관리 사항을 확인해야 하지만, 실제로는 격리기간 내내 방역당국의 전화 연락 및 확인이 없는 사례가 속출하는 등 ‘방역의 사각지대’가 발생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강기윤 의원은 “현재는 자가격리자가 앱을 설치하거나 유선 전화 위치 확인 중 선택할 수 있는데 지자체 방역당국의 전화 확인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을 뿐만 아니라 전화 특성상 위치 확인의 실효성 또한 낮은 실정”이라며 “2G(구형)폰 사용자의 경우 방역당국이 안전보호앱 기능이 설치된 자가격리 전용 핸드폰을 임시로 대여하는 방안과 자가격리자를 대상으로 앱을 설치하도록 하는 법적 근거 마련을 적극 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
반용근 기자 기사 더보기

newsmorning@daum.net

많이 본 뉴스

정치의회

자치행정

조선경제

문화예술

이슈/기획

우리동네

길따라칠백리

거제의 절경 쪽빛바다 버스’타고 누린다

거제시는 지난 여름부터 주요 명산과 관광지를 경유하는‘쪽빛바다 버스’를 운행하고 있다. 쪽빛바다 버스는…

  1. 바다와 맞닿은 섬 '비금도'
  2. [고성] ‘적멸보궁’ 서 ‘연꽃석물’ 발굴
  3. [산행일기] 비움을 밟고 오르다

일상에서

거제산 한라봉 등 만감류 선물용으로 인기

깨끗한 자연환경과 아름다운 해안절경으로 유명한 거제에서 본격적으로 만감류가 수확되고 있다. 거제 특산…

  1. 한국의 마터호른 거류산 가을산행 어때요
  2. [산행일기] 물기 마르지 않은 단풍잎
  3. 분단의 아픔 간직한 ‘돌아오지 않는 다리’

기사 목록

모닝뉴스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