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건설사 협박, 조폭 뺨치는 노조 간부 2명 검거
작성 : 2023년 02월 16일(목) 22:17 가+가-
경남경찰청(청장 김병수)은 2021. 9월부터 2022. 12월경 사이 부산·울산·경남 지역의 대형 아파트 건설현장 22곳을 돌아다니며 소속 노조원 채용을 강요하고 공사방해 등 협박해 건설사 20개 업체로부터 노조전임비 및 복지기금 명목으로 2억원 상당을 갈취해온 A노동조합 부산울산경남본부 본부장 등 소속 간부들 10명을 검거했다고 밝혔다.

이가운데 본부장 및 조직국장에 대해서는 공동공갈 혐의로 구속하고 나머지 간부들에 대해서도 같은 혐의로 조사 중이다.

경남경찰청 광역수사대(강력범죄수사1계)는 A노동조합 간부들이 부산·울산·경남 지역의 대형 아파트 신축 건설현장을 돌아다니며 노동조합의 세력을 과시하여 노조원 채용을 강요하거나 노조전임비와 복지기금 명목으로 금품을 갈취하고 있다는 다수의 첩보를 수집하고 수사에 착수했다.

이들은 건설사 측에서 기존 고용 인부 및 비용 과다 이유로 노조원 채용을 거절하자 “노동 조합의 힘을 보여주겠다, 현장 각오해라, 매일 집회를 개최해 공사를 못하게 스톱시키겠다”고 겁을 준 후, 집회 개최 및 안전모 미착용 행위·불법 체류 외국인 고용 등에 대해 행정관청에 민원을 제기하여 협박하는 수법을 사용했다.

특히이 같은 수법을 통해, 소속 노조원 고용이 전혀 없어 단체교섭의 대상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미리 작성해온 단체협약서에 서명하도록 강요한 후 노조전임비 및 복지기금 명목으로 금품을 갈취하고,더 나아가 노골적으로 현금 5000만 원을 요구,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몰래 건네받은 사실도 확인됐다.

이같이 갈취한 돈의 대부분은 실질적인 노조활동과는 전혀 무관한 노조 사무실 운영자금 및 소속 간부 급여 지급과 상급 노조 단체에 매달 회비납부금으로 사용됐다.

이들은 노조의 불법행위에 대한 대대적 단속 사실을 인지하고 평소 사용하던 휴대전화기를 교체하는 등 증거인멸을 시도하며 경찰 수사에도 대비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명백한 증거자료를 토대로 노조 간부들을 순차적으로 조사하여 사안이 중대한 본부장 등 간부 2명에 대해서는 구속하고, 나머지 간부들에 대해서도 입건하여 계속 수사 중에 있다.

사건팀 기자 기사 더보기

newsmorning@daum.net

많이 본 뉴스

정치의회

자치행정

조선경제

문화예술

이슈/기획

우리동네

길따라칠백리

일상에서

[구성옥의 산행일기] 거류산의 명암

경남 고성군의 거류산은 진산이다. 오는 22일 제10회 엄홍길 대장과 함께하는 등산 축제가 거류산 일원…

  1. 하늘 위로 날아올라 …꿀벌의 사랑
  2. 〔구성옥의 산행일기〕자연이 정해준 색깔
  3. 거제산 한라봉 등 만감류 선물용으로 인기

기사 목록

모닝뉴스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