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가상자산 투자 빙자 대형 유사수신 사건 …피해자 6610명
1100억 원 상당 편취한 불법 다단계 조직 일망타진
작성 : 2023년 09월 06일(수) 15:21 가+가-
경남청 창원서부서(서장 김현식) 수사과 지능범죄수사팀은 다단계 조직을 통해 투자업체를 홍보한 뒤 가상자산 등에 투자하면 300% 고수익을 보장한다고 속여 6610여 명으로부터 1100억 원 상당을 모집한 일당 22명을 검거하고, 그 중 11명을 구속하는 등 불법 투자리딩·다단계 조직을 일망타진했다.

또한 피의자들의 범죄수익금을 적극적으로 추적해 향후 21억 원을 한도로 범죄수익을 추징할 수 있도록 법원으로부터 인용결정을 받고, 임대차 보증금·예금채권·자동차 등의 재산을 처분 금지했다.

경찰에 따르면 투자업체 대표인 총책 A는 해당 업체를 “실물경제를 기반으로 한 핀테크 종합자산관리 회사로 주요 사업내용으로는 0코인(메타버스에서 경제생태계 구축을 위해 본 건 혐의 업체에서 자체제작한 토큰)의 국내 상장 및 0거래소(신고된 가상자산 거래소이나, 원화마켓(업비트·빗썸처럼 원화 입금하여 거래 가능)은 아님)의 원화마켓 진입 등이 있다”라고 홍보하며 피해자들에게 접근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수사팀은 접수된 다수의 고소장을 기반으로 수사하던 중 전국 피해자 6610여명, 유사수신 피해액 1100억 원 등 방대한 사건규모를 선제적으로 파악, 경찰청으로부터 집중수사관서로 지정받은 뒤 전국에 접수된 동일 사건을 병합수사해왔다.

수사 결과, 이들이 홍보한 주요 사업내용은 모두 허위인 것으로 밝혀졌고 범행 수법은 후순위 투자자들의 투자금을 선순위 투자자의 수당으로 지급하는 일명 ‘돌려막기’ 형태의 전형적인 폰지사기로 밝혀졌다.

특히 이들은 자금세탁을 위해 투자금을 대포 통장으로 분산 이체하고, 경찰의 수사망이 좁혀지자 총책인 A 등은 도주하기도 했으나, 경찰의 끈질긴 추적수사를 통해 자금세탁 공범은 물론 도주 피의자도 전원 검거·구속해 범죄 연결고리를 단절시켰다.

경찰은 경제적 여건을 개선해보려는 서민들의 절박한 심리와 가상자산 투자 열풍을 악용한 각종 민생침해 금융범죄에 엄중 대응하고, 신뢰받는 투자 환경이 조성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단기간에 원금·고수익 보장을 미끼로 투자자를 모집하는 경우 투자 사기 등 범죄일 가능성이 매우 높으므로 신중하게 대응하고, 수상한 점을 발견할 경우 경찰 또는 금융감독원(1332)에 신고해 줄 것”을 당부했다.
사건팀 기자 기사 더보기

newsmorning@daum.net

많이 본 뉴스

정치의회

자치행정

조선경제

문화예술

이슈/기획

우리동네

길따라칠백리

[구성옥의 산행일기] 거류산성

사람이 하는 일은 하늘이 본다. 경남 고성군 거류산성은 거류산 정상부 경사면에 있는 역사적 산성이다. …

  1. 거제섬 &섬길 14길 완주하다
  2. 거제의 절경 쪽빛바다 버스’타고 누린다
  3. 바다와 맞닿은 섬 '비금도'

일상에서

[구성옥의 산행일기] 거류산의 명암

경남 고성군의 거류산은 진산이다. 오는 22일 제10회 엄홍길 대장과 함께하는 등산 축제가 거류산 일원…

  1. 하늘 위로 날아올라 …꿀벌의 사랑
  2. 〔구성옥의 산행일기〕자연이 정해준 색깔
  3. 거제산 한라봉 등 만감류 선물용으로 인기

기사 목록

모닝뉴스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