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이상근 고성군수, 정점식 국회의원실 방문
국도 77호선(고성 삼산~ 통영 도산 간) 교량 가설 건의
작성 : 2023년 11월 02일(목) 17:08 가+가-
이상근 고성군수는 2일, 정점식 국회의원 사무실을 방문해 국도 77호선(고성 삼산 ~ 통영 도산 간) 교량 가설을 건의했다.

2001년 국가지원지방도에서 국도 77호선으로 승격된 이후 고성 삼산에서 통영 도산 간 교량 가설은 지역 숙원사업으로 끊임없이 제기되어 왔다.

이에 이상근 군수는 정점식 국회의원을 방문해 교량 가설의 필요성을 설명하고 제6차 국도 건설 5개년 계획(2026년~2030년)에 반드시 반영될 수 있도록 적극 건의했다.

주요 내용은 국도 77호선 미개설 구간인 고성 삼산~통영 도산 간 연결을 위한 교량 연장(L=1.3km)과 접속 도로(L=1.7km) 개설이다.

국토교통부는 5년마다 국도·국지도 건설 계획을 수립하며 지방자치단체를 대상으로 수요조사를 하며 사전 심의와 타당성 검토를 거친다.

이후 기획재정부에서 일괄 예비 타당성 조사를 하며 2026년 상반기에 6차 건설 계획에 최종 반영 여부가 결정될 예정이다.

사업이 추진되면 단절된 국도 해안선 연결로 지역 간 원활한 물류 수송뿐만 아니라 호남권과 고성, 통영, 거제로 연결되는 연계 관광 활성화가 기대된다.

특히 천혜의 자연경관을 자랑하고 있어 관광수요 창출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정점식 국회의원은 “국도 77호선 고성 삼산에서 통영 도산 간 교량가설은 관광산업을 비롯한 두 도시의 산업 분야에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 시킬 수 있는 사업이 될 것이다”라며 “국토부와 긴밀한 협력을 통해 지역구인 고성과 통영의 숙원사업인 교량 가설이 제6차 국도·국지도 건설 5개년 계획(`26~`30)에 반영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이상근 군수는 “지방시대 지역 균형 발전을 위해서는 국도 77호선 고성 삼산에서 통영 도산 간 교량 가설은 반드시 필요한 사업이다”라며 “5만 군민과 함께 오랜 지역 숙원사업을 반드시 해결해 나갈 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이겠다”라고 말했다.


구성옥 기자 기사 더보기

newsmorning@daum.net

많이 본 뉴스

정치의회

자치행정

조선경제

문화예술

이슈/기획

우리동네

길따라칠백리

공곶이, 수선화로 봄맞이 준비 한창

거제시는 거제관광 9경의 하나의 공곶이 수선화 관리에 한창이다. 작년, 수선화로 유명한 공곶이 수목원…

  1. [구성옥의 산행일기] 거류산성
  2. 거제섬 &섬길 14길 완주하다
  3. 거제의 절경 쪽빛바다 버스’타고 누린다

일상에서

[구성옥의 산행일기] 거류산의 명암

경남 고성군의 거류산은 진산이다. 오는 22일 제10회 엄홍길 대장과 함께하는 등산 축제가 거류산 일원…

  1. 하늘 위로 날아올라 …꿀벌의 사랑
  2. 〔구성옥의 산행일기〕자연이 정해준 색깔
  3. 거제산 한라봉 등 만감류 선물용으로 인기

기사 목록

모닝뉴스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