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이번 사건에 배후세력 있을 것”
김해연 전 도의원, J씨 허위사실유포 등 혐의 고발
작성 : 2017년 08월 31일(목) 21:57 가+가-
민주당 핵심세력으로 지목돼 j씨의 공작정치의 대상이 된 김해연 전 경남도의원이 이번 사건에는 모종의 배후세력이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31일 세칭 ‘거제시장 민주당 세력제거를 위한 폭력배 사주’ 정치공작 대상이 돼 j씨가 1000만원을 건냈다고 주장한 김해연 전 도의원이 j씨를 거제경찰서에 고발했다.

김 전의원은 “참으로 어떻게 입을 열어야 할지 모르겠다. 어제 너무나도 충격적인 사건을 겪었다. 사실 있지도 않은 사실들이 말로 만들어져서 한 개인의 인권과 명예가 무참하게 훼손하는 것을 목격했다” 고 말문을 열었다.

김 전의원은 J씨의 내용은 완전 허위 사실이다. 오늘 거제 경찰서에 J씨를 무고와 허위사실 유포, 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으로 고발했다고 밝혔다.

이어 경잘수사를 통해 진실이 밝혀질 것이라고 생각한다. 그리고 왜 나를 음해하는지 모르겠다. 이 사태를 접하면서 J씨 혼자 하는 일은 아니라고 생각한다. 그것을 밝히는 것이 이번 사건에 대한 경찰수사의 핵심이라며 강력한 수사를 촉구했다.

<이하 입장문>

참으로 어떻게 입을 열어야 할지 모르겠습니다.
어제 저는 너무나도 충격적인 사건을 겪었습니다.
사실 있지도 않은 사실들이 말로 만들어져서 한 개인의 인권과 명예가 무참하게 훼손하는 것을 목격했기 때문입니다.

오늘 정말 참담한 심정으로 비장한 각오로 저는 앞에 섰습니다. 과거처럼 그냥 당하지 만은 않을 것임도 천명하고자 합니다. 그리고 오늘 오후 4시경 거제경찰서에 고소장을 접수하였습니다.

결론부터 말씀드리자면 저에 대한 어제 장명호씨의 내용은 완전 허위 사실임을 밝혀 둡니다

그리고 오늘 저는 거제 경찰서에 무고와 허위사실 유포, 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으로 장명호씨를 고발하였습니다.

정말 어처구니가 없습니다
제가 배를 갈라서라도 보여주고 싶은 심정입니다.

그리고 만약 장명호씨의 말이 사실이라면 저는 모든 공직에서 사퇴할 것을 밝힙니다.

사실을 말씀드리자면 저는 한기수의원의 요청으로 지난 6월 초 옥포동 소재 금농갈비에서 장명우씨를 만나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첫만남인데도 저에게 고압적인 태도로 일관하며 저에게 협박을 하였습니다. “권민호시장과 잘 지내라” “앞으로 똑바로 살아라” 등의 말이었습니다.

저는 상당히 불쾌했고 자리를 일어서려 하자 한기수의원께서 조금만 참으라고 하여서 참았습니다. 분명히 말씀드리지만 한기수의원이 중간에 자리를 이석한 적도 없었습니다.

분위기가 좀 험악해지자 “간단히 맥주라도 하러 가자”고 해서 제가 운전하고 장명호씨와 한기수의원이 동행하였고 인근에 있는 단란주점에 갔습니다

저는 원래 술을 못하기에 바로 나오려고 하자 “김재도 전 의원이 곧 오니까 얼굴이라도 보고 가라”고 해서 잠시 기다렸습니다.

곧이어 김재도전의원이 와서 전 인사를 하고 자리에서 일어났습니다.
이것이 장명우씨와의 전부 다입니다.

그런데 무슨 ‘제가 1,000만원을 받았다’와 ‘시장 당선되면 유람선허가를 주겠다’ 등의 주장은 완전 날조이고 중상모략입니다.

저는 경잘수사를 통해 진실이 밝혀질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왜 저를 음해하는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리고 이 사태를 접하면서 과연 장명호씨 혼자 하는 일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모종의 배후세력이 있을 것이라고도 감히 주장합니다.
그것을 밝히는 것이 이번 사건에 대한 경찰수사의 핵심이라고 생각하며, 밝힐 것 또한 강력히 촉구합니다.

지방선거는 시민 모두가 공정하게 경쟁하는 풍토가 필요합니다.
후보자를 비방하고 헐뜯는 풍토도 사라져야 할 구태입니다.
정의롭고 밝은 대한민국을 응원합니다.

감사합니다.
김해연

서용찬 기자 기사 더보기

webmaster@morningnews.co.kr

많이 본 뉴스

정치의회

자치행정

조선경제

문화예술

이슈/기획

우리동네

수월초·장평중·제일고 우승

‘이틀간의 열전’, ‘그들만의 리그에 관한 기록’도 풍성했다. 모든 경기가 결승전이었고 흥미진진한 가을…

  1. 백병원 이사장기 생체 야구대회 개막
  2. 거제시민의 날 ‘차 없는 거리’ 북적
  3. 거제축협, 소외이웃에 축산물 情나눔 행사

길따라칠백리

바다와 맞닿은 섬 '비금도'

비금도(飛禽島)의 자연은 일상에 지친 모두에게 여유와 활력을 제공했다. 지난 15일 마암사랑산악회(사…

  1. [고성] ‘적멸보궁’ 서 ‘연꽃석물’ 발굴
  2. [산행일기] 비움을 밟고 오르다
  3. [사진] 지리산 옻 진액 채취

일상에서

[구성옥의 산행일기] 우정

지난 21일, 나를 비우기로 마음먹고 뭔가에 이끌린 듯 지리산을 다녀왔다. 사람은 아름다움을 만나면 복…

  1. [구성옥의 산행일기] 자연의 조화
  2. [구성옥의 산행일기] 가을이야기
  3. [구성옥의 산행일기] 산행이 보약

기사 목록

모닝뉴스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