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뇌물 수첩' 폭로, 공무원 '초 긴장'
작성 : 2018년 04월 18일(수) 16:10 가+가-

본지가 입수한 뇌물리스트

거제시 공무원 '뇌물 수첩'이 추가로 공개돼 공무원들의 '청렴성'이 언론의 도마에 올랐다.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전기공사업체 관련 거제시청 공무원 뇌물사건이 축소됐다는 의혹이 제기돼 검찰의 재수사를 촉구하는 목소리가 일고 있다.

지난해 말 거제시청 공무원이 전기공사업체로부터 뇌물을 받은 혐의로 구속 기소됐다. 뇌물은 준 업체 사장과 경리도 이 사건에 연루됐다.

검찰 조사과정에서 경리가 작성한 거제시 공무원 30여 명에게 뇌물을 줬다는 소위 '뇌물 리스트'가 공개됐다. 거제시청 현직 공무원 28명과 전직 공무원 2명 이상의 이름이 적혀있다.

검찰은 뇌물을 받은 기록이 남은 거제시청 공무원 A(36)씨와 뇌물을 제공한 전기공사업체 대표 B(42)씨 등 3명을 구속기소하고, 전라북도 남원시청 공무원 2명과 거제시청 공무원 2명을 불구속 기소했다.

법원은 지난달 31일 A씨에 대해 징역 2년과 벌금 5000만원형, 다른 공무원 1명에게는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했다.

그러나 '뇌물수첩'에 명시된 거제시청 공무원 30명에 대한 수사 여부가 명확하지 않아 시민들이 의아해하고 있다.

거제시민 A(37, 장평동)씨는 "이번에 공개된 뇌물 수첩에는 공무원이 30명이 넘는다고 하는데 3명만 기소한 이유를 모르겠다"며 "재조사가 필요한 게 아니냐"고 말했다.

이에 대해 거제시 관계자는 "현재 사실관계 확인 중이다"며 "현재 일방적 주장일 뿐이지 확인된 사실은 없다"고 말했다.

거제시 공무원 노조에서도 이번 사건에 대해 일련의 움직임을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져 공무원 뇌물사건이 새로운 국면을 맞을 것으로 보인다.

청렴을 강조했던 거제시, 연 이은 공무원 뇌물사건으로 망신살이 뻗치고 있다.
조형록 기자 기사 더보기

whwndrud11@naver.com

많이 본 뉴스

정치의회

자치행정

조선경제

문화예술

이슈/기획

우리동네

길따라칠백리

바다와 맞닿은 섬 '비금도'

비금도(飛禽島)의 자연은 일상에 지친 모두에게 여유와 활력을 제공했다. 지난 15일 마암사랑산악회(사…

  1. [고성] ‘적멸보궁’ 서 ‘연꽃석물’ 발굴
  2. [산행일기] 비움을 밟고 오르다
  3. [사진] 지리산 옻 진액 채취

일상에서

[구성옥의 산행일기] 동행

대자연의 마법에 취했다. 무술년(戊戌年) 새해를 맞아 필자는 조금 남다르게 한 해를 보내고 있다. …

  1. [산행일기] 명품 트레킹 대게 맛도 일품
  2. [산행일기] 상고대 핀 가을 지리산
  3. [구성옥의 산행일기] 우정

기사 목록

모닝뉴스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