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거제해양관광개발공사, 노사가 뭉쳤다
작성 : 2018년 05월 08일(화) 14:04 가+가-
거제해양관광개발공사(사장 김경택) 노사 관계자 13명은 지난 5일부터 7일까지 가정의달 연휴기간 동안 일손이 딸리는 거제관광모노레일 현장에 대한 인력지원에 나서 상생과 화합의 분위기를 조성하는데 앞장섰다.

공사에서는 김 사장을 비롯해 각 부서의 팀장이 일정을 나눠 나섰으며, 노조는 유영호 위원장과 집행부 관계자가 현장지원을 자원했다.

김 사장은 지난 5일 거제관광모노레일 매표소 입구에서 티켓 체크인과 함께 고객들에게 시설 이용을 안내하고 어린이에게는 팝콘을 무료로 제공하여 어린이들에게 큰 인기를 끌었다.

김덕수 경영개발본부장도 연휴기간 지원에 나서 부모와 동행한 어린이들에게 불편함이 없도록 고객 안내에 노고를 아끼지 않았다.

김 사장은 “노사가 현장 지원을 함께 하면서 업무에 대한 공감대가 형성되었고, 의사소통이 원활하게 이루어지는 효과를 거둘 수 있었다.”고 평가했다.
서진일 기자 기사 더보기

tyuop190@naver.com

많이 본 뉴스

정치의회

자치행정

조선경제

문화예술

이슈/기획

우리동네

고성 남산공원, 구절초 향기 물씬

깊어가는 가을 고성 남산공원에 구절초 향기로 가득하다. 남산공원 남산정 ~ 끝섬(남산 오토캠핑장 인…

  1. 거제 바람의 언덕 등 남해안 11곳 민간투자 유…
  2. 한려수도 품은 산달섬을 달린다
  3. 거제블루시티 투어버스 타고 선물 받자

길따라칠백리

바다와 맞닿은 섬 '비금도'

비금도(飛禽島)의 자연은 일상에 지친 모두에게 여유와 활력을 제공했다. 지난 15일 마암사랑산악회(사…

  1. [고성] ‘적멸보궁’ 서 ‘연꽃석물’ 발굴
  2. [산행일기] 비움을 밟고 오르다
  3. [사진] 지리산 옻 진액 채취

일상에서

[산행일기] 물기 마르지 않은 단풍잎

잎사귀를 버리지 않으며 훗날 나약한 삶을 살게 된다. 2018년 10월 13일, 하늘은 높고 바람은 부…

  1. 분단의 아픔 간직한 ‘돌아오지 않는 다리’
  2. [구성옥의 산행일기] 동행
  3. [산행일기] 명품 트레킹 대게 맛도 일품

기사 목록

모닝뉴스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