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거제서 심봤다"···가지 11구 산삼 발견
윤봉균씨, 올해만 산삼 40뿌리 이상 캐
작성 : 2018년 05월 17일(목) 18:05 가+가-
산삼가지는 보통 3~5가 달려있지만, 거제에서 가지가 11개나 달린 산삼이 발견돼 화제다.

이 산삼은 지난 12일 거제시 동부면 한 야산에서 캔 40년 이상된 지종 산삼으로 심마니 경력 25년차인 윤봉균(54·거제시)씨가 캤다.

산삼의 무게는 200g이 넘고, 뿌리부터 잎까지 길이는 115cm에 달해 범상치 않은 분위기다.

산삼전문가는 자연 야생삼은 가격이 1000만원을 넘어설 것으로 추정했다. 올해 윤씨가 캔 산삼은 40뿌리가 훌쩍 넘는다.


산삼뿐만 아니라 대물하수오 등 각종 진귀한 약초는 채취 후 술에 담궈 보관하는 데 술병만 1000개에 달한다.

윤씨는 "지난 11일 밤 특별한 꿈은 꾸지 않았지만, 25년 전 우연히 산삼을 캔 자리가 생각나 와봤더니 이렇게 신기한 산삼을 만나게 됐다"며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윤씨는 "지난해 대선 전 이와 유사한 산삼을 캔 후 문재인 대통령이 당선되면서 거제에서 큰 인물이 탄생했다"며 "이번 산삼 발견이 6·13 지방선거에서 훌륭한 인물이 거제시장으로 당선될 전조로 믿고 싶다"고 말했다.
조형록 기자 기사 더보기

whwndrud11@naver.com

많이 본 뉴스

정치의회

자치행정

조선경제

문화예술

이슈/기획

우리동네

밀양시청소년수련관, ‘청소년 꿈 job go 요…

밀양시청소년수련관(관장 김성숙)은 지난달 15일부터 20일까지 2018년 공공청소년수련시설프로그램 운영지원사…

  1. 거제 축구 동아리 30개팀 열띤 승부
  2. K-water 거제권지사, ‘거제시민의 날 홍보…
  3. 고성 남산공원, 구절초 향기 물씬

길따라칠백리

바다와 맞닿은 섬 '비금도'

비금도(飛禽島)의 자연은 일상에 지친 모두에게 여유와 활력을 제공했다. 지난 15일 마암사랑산악회(사…

  1. [고성] ‘적멸보궁’ 서 ‘연꽃석물’ 발굴
  2. [산행일기] 비움을 밟고 오르다
  3. [사진] 지리산 옻 진액 채취

일상에서

[산행일기] 물기 마르지 않은 단풍잎

잎사귀를 버리지 않으며 훗날 나약한 삶을 살게 된다. 2018년 10월 13일, 하늘은 높고 바람은 부…

  1. 분단의 아픔 간직한 ‘돌아오지 않는 다리’
  2. [구성옥의 산행일기] 동행
  3. [산행일기] 명품 트레킹 대게 맛도 일품

기사 목록

모닝뉴스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