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precated: Function eregi() is deprecated in /home/morninghome/m/top_menu.php on line 71

Deprecated: Function eregi() is deprecated in /home/morninghome/m/top_menu.php on line 72

Deprecated: Function eregi() is deprecated in /home/morninghome/m/top_menu.php on line 74

Deprecated: Function eregi() is deprecated in /home/morninghome/m/top_menu.php on line 75
헤드라인▽

Deprecated: Function ereg_replace() is deprecated in /home/morninghome/m/article.php on line 100
대학생이 알아두어야 할 건강관리법
작성 : 2018년 05월 18일(금) 10:35 가+가-
길고도 힘들었던 시간이 지나가고 드디어 성인이 되어 꿈에 그리던 캠퍼스 생활을 만끽하게 되었다.

하지만 낯선 환경에 자칫 자신의 생활이 흐트러질 위험도 있을 수 있다. 현명하고 건강하게 대학생활하는 방법을 알아보자.

자율적인 학업 계획이 필요한 때

척정해진 등하교 시간과 짜여진 시간표에 따라 공부하던 중·고등학교와 달리 대학교는 모든 것을 스스로 정한다. 자신의 일정에 맞게 시간표를 짜고, 어떤 공부를 할지에 대한 선택 역시 본인이 판단한다.

대학교는 사회에 나가기 전, 학생으로서 학교라는 울타리 안에서 만반의 준비를 하는 동시에, 성인으로서 거치는 가장 최종 관문이라고 할 수 있다.

규칙적인 생활

정해진 등하교 시간도 없고, 결석을 해도 채근하는 선생님이 없는 대학교. 이렇게 자유로운 대학생활을 하다보면 자칫 밤낮이 바뀌고 나태한 생활을 하게 될 수 있다.

낮과 밤이 바뀐 불규칙한 생활은 신체 리듬을 깨버려 피로를 증가시키므로 학업은 물론 건강과 활기찬 생활을 위해서는 일정하고 주기적인 생활 패턴을 스스로 만드는 것이 필요하다.

성인이 된 후 처음으로 음주를 시작하게 되는 시기

대학생 음주량은 매년 증가하는 추세다. 올해 발표된 질병관리본부 자료에 따르면 남학생 10명 중 4명(44.1%), 여학생 3명 중 1명(32.8%)은 한 번에 10잔 이상 술을 마시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 2009년 조사와 비교하면 각각 1.25배, 2.1배 늘어난 수치다.

지난해 발표된 ‘대학생 문제음주 영향요인’ 연구에 따르면 술을 마시는 이유로 ‘친목도모를 위해서’라고 응답한 대학생이 80.6%에 달했다. 친목도모나 관계 유지를 위해서는 꼭 술자리를 가져야 한다는 잘못된 선입견이 깔려 있는 것이다.

음주

술을 마시면 필름이 끊기는 블랙아웃 현상을 자주 겪거나, 음주로 인해 대인관계, 학업에 문제가 생긴다면 음주 습관 교정이 시급하다. 처음으로 음주를 시작하게 되는 대학 때의 음주 습관이 평생의 습관을 좌우할 수 있는 만큼, 문제가 엿보인다면 가까운 중독관리통합센터나 병원에 방문해 전문가와 상담을 하는 것이 좋다.

한국건강관리협회 2018년 건강소식 05월호 에서 발췌
(자료제공 : 한국건강관리협회 경남지부)
서진일 기자 기사 더보기

tyuop190@naver.com

많이 본 뉴스

정치의회

자치행정

조선경제

문화예술

이슈/기획

우리동네

거제시청 씨름단, 학산배 2체급 석권

지난 7일부터 13일까지 경북 김천시 김천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제15회 학산배 전국장사 씨름대회에서 거제시청 …

  1. 거제 신현농협 다문화여성대학 수료식
  2. 거제 청소년 자전거국토순례 600km 완주
  3. 거제동부중, 청룡기 축구대회 3위 입상

길따라칠백리

바다와 맞닿은 섬 '비금도'

비금도(飛禽島)의 자연은 일상에 지친 모두에게 여유와 활력을 제공했다. 지난 15일 마암사랑산악회(사…

  1. [고성] ‘적멸보궁’ 서 ‘연꽃석물’ 발굴
  2. [산행일기] 비움을 밟고 오르다
  3. [사진] 지리산 옻 진액 채취

일상에서

기사 목록

모닝뉴스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