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고성군, 경로당 사업 부정 근절 직접 시행
지난 15일부터 지속적으로 제기된 논란에 군 입장 내놓고 적극 대응
작성 : 2020년 05월 22일(금) 12:28 가+가-
지난 15일부터 고성의 한 지역신문발로 시작된 ‘동해면 범바위경로당 신축사업’ 관련 논란에 고성군이 군 차원의 적극 대응에 나섰다.

고성군은 2019년까지 경로당 신축 및 개보수사업을 ‘민간자본보조사업’으로 추진해왔으며, 2019년도 사업인 ‘동해면 범바위경로당 신축사업’도 마을주민들의 건의에 의해 지난해 10월 민간자본보조사업으로 건축부분에 1억 2400만 원을 지원했다.

이에 마을에서는 사업추진을 위해 경로당 신축사업 추진위원회를 구성해 공개경쟁입찰을 진행했고, 그 결과 1억 800만 원에 오경종합건설회사가 시공자로 선정됐다.

범바위경로당 건축공사는 2019년 10월 4일부터 12월 28일까지 3개월에 걸쳐 시공을 완료했다.

군은 공사완료 후 사업비 정산보고 과정에서 일부 건축자재의 부실이 의심되고, 장애인편의시설 시공이 설계내역과 달라 재시공 및 보완지시를 했다.

또한 당초 오경종합건설회사에서 착공 시 직접시공계획서를 제출한 것과 달리 여러 정황상 하도급이 의심되어 자체감사와 수사의뢰를 요청한 상태이며, 감사결과에 따라 합당한 행정적 처분을 할 예정이다.

해당 논란이 불거지기 이전, 고성군은 민간자본보조사업으로 진행된 경로당확충사업에 여러 가지 문제점이 있음을 인지하고 2020년부터는 경로당 신축 및 개보수사업을 고성군이 직접 시행하기로 결정했다.

이를 위해 군은 사업부서인 복지지원과로 전문 인력인 시설직 공무원 1명을 배치한 상태다.

백두현 고성군수는 “우선 갑작스러운 논란에 놀라셨을 군민들께 송구스럽다”며 “사실 우리 고성군은 논란이 불거지기 이전에 경로당 신축 및 개보수사업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부정을 근절하기 위해 2020년부터 직접 시행을 결정했었다. 앞으로 경로당 신축 및 개보수사업은 군에서 직접 전문 업체와의 계약을 통해 진행할 것이며, 이를 통해 경로당 공사의 질을 높임은 물론 마을주민들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해 어르신들이 더 좋은 환경에서 지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구성옥 기자 기사 더보기

newsmorning@daum.net

많이 본 뉴스

정치의회

자치행정

조선경제

문화예술

이슈/기획

우리동네

길따라칠백리

거제의 절경 쪽빛바다 버스’타고 누린다

거제시는 지난 여름부터 주요 명산과 관광지를 경유하는‘쪽빛바다 버스’를 운행하고 있다. 쪽빛바다 버스는…

  1. 바다와 맞닿은 섬 '비금도'
  2. [고성] ‘적멸보궁’ 서 ‘연꽃석물’ 발굴
  3. [산행일기] 비움을 밟고 오르다

일상에서

거제산 한라봉 등 만감류 선물용으로 인기

깨끗한 자연환경과 아름다운 해안절경으로 유명한 거제에서 본격적으로 만감류가 수확되고 있다. 거제 특산…

  1. 한국의 마터호른 거류산 가을산행 어때요
  2. [산행일기] 물기 마르지 않은 단풍잎
  3. 분단의 아픔 간직한 ‘돌아오지 않는 다리’

기사 목록

모닝뉴스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