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차기구축함 사업자 선정 의혹, 국정감사 다룬다
27일 변광용 거제시장, 민홍철 국방위원장 만나
작성 : 2020년 09월 28일(월) 10:11 가+가-

변광용 시장이 민홍철 국회 국방위원장을 만났다.

7조원 대 한국형 차기구축함(KDDX) 개발 사업자 선정에 대해 재평가를 촉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변광용 거제시장은 27일 오전 경남 김해에 위치한 국회의원 사무실을 찾아 민홍철 국방위원장을 만났다.

지난달 방위사업청은 한국형 차기 구축함(KDDX·Korea Destroyer Next Generation)의 기본설계 평가에서 현대중공업에 대우조선해양보다 0.056점 높은 점수를 줬다. 사실상 현대중공업이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것이다.

하지만 현대중공업의 정부투자기관 뇌물 공여 부정당제재 처분에 따른 감점이 반영되지 않은 점, 최근 5년간 함정 설계‧건조 실적에서 대우조선 우위에도 불구하고 주관적 평가가 된 점 등 여러 가지 문제점으로 평가의 공정성에 대한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변광용 시장은 관련 내용을 접한 즉시 강한 우려를 표하며 청와대‧국방부‧국회 국방위원회‧방위사업청 등에 즉각적인 이의를 제기하고 공정한 재평가와 재검증을 강하게 촉구했다.

아울러 앞서 지난 달 26일에도 차기구축함 기본설계사업의 재평가를 촉구하는 건의서를 청와대 국가안보실 등에 보내 평가의 문제점과 부당성을 지적한 바 있다.

변 시장은 민홍철 위원장과 만난 자리에서“객관적이고 철저한 재검증을 통해 차기구축함 설계 평가의 공정성을 확보하고 25만 거제시민을 비롯, 모든 국민들이 공감할 수 있도록 잘못된 부분을 바로잡아 주기 바란다”고 강력히 요청했다.

민 위원장은 “한국형 차기구축함 KDDX에 대해 관심을 갖고 현황과 내용을 두루 살펴보고 있다”면서 “이번 국정감사에서 이 부분을 중점적으로 다루는 등 부당한 점을 바로잡을 수 있도록 국방위원장으로서 최선의 역할을 다 하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거제시는 이번 KDDX 기본설계사업의 대우조선해양 배제 파문이 거제지역경제에 미칠 타격을 크게 우려하고 있으며, 공정성 확보와 부당성 해소를 위해 명확한 평가기준과 평가에 대한 자료 제시 등 재평가와 재검증이 반드시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오정미 기자 기사 더보기

newsmorning@daum.net

많이 본 뉴스

정치의회

자치행정

조선경제

문화예술

이슈/기획

우리동네

길따라칠백리

거제의 절경 쪽빛바다 버스’타고 누린다

거제시는 지난 여름부터 주요 명산과 관광지를 경유하는‘쪽빛바다 버스’를 운행하고 있다. 쪽빛바다 버스는…

  1. 바다와 맞닿은 섬 '비금도'
  2. [고성] ‘적멸보궁’ 서 ‘연꽃석물’ 발굴
  3. [산행일기] 비움을 밟고 오르다

일상에서

거제산 한라봉 등 만감류 선물용으로 인기

깨끗한 자연환경과 아름다운 해안절경으로 유명한 거제에서 본격적으로 만감류가 수확되고 있다. 거제 특산…

  1. 한국의 마터호른 거류산 가을산행 어때요
  2. [산행일기] 물기 마르지 않은 단풍잎
  3. 분단의 아픔 간직한 ‘돌아오지 않는 다리’

기사 목록

모닝뉴스 PC버전
검색 입력폼